뉴스타운
국제/북한미국/중남미
미 CIA, 탈북 태영호 전 주영공사와 김정은 전복 가능성 논의워싱턴 프리비컨, 트럼프 정권 내 대북 강경파 세력 확대 노려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12:45:12
   
▲ 폼페오 국장은 태 공사와의 면담에서 북한의 군이나 치안 당국과 정부 고위급 인사가 김정은 체제에 반기를 들 기회가 무르익고 있는지 등에 대해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타운

5월 초 극비리에 한국을 방문했던 미국 중앙정보국(CIA) 마이크 폼페오(Mike Pompeo) 국장이 지난해 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 전 주영 공사와 접촉, 북한 내에서 김정은 체제에 반란을 선동하거나 체제를 전복한 것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미국의 정치 사이트인 ‘워싱턴 프리비컨’이 1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워싱턴 프리비컨은 복수의 정보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 이 같이 보도하고, 폼페오 국장은 태 공사와의 면담에서 북한의 군이나 치안 당국과 정부 고위급 인사가 김정은 체제에 반기를 들 기회가 무르익고 있는지 등에 대해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자리에서 태 전 공사는 북한의 국내 상황은 반란을 촉구하기 쉬운 상황에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대북 대응에 대해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이달 3일 연설에서 대북 압력은 “정권교체와 정권 붕괴를 목표로 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하는 등 김정은 체제에 퇴로를 열어 주는 발언을 잇따라 한 적이 있다. 그러면서 정보기관에서는 말과는 다른 상황을 탐색하고 모색하고 잇는 셈이다.

폼페오 CIA국장은 대북 강경 노선을 추구하는 인물로 틸러슨 국무장관의 그 같은 발언에 대해 반발을 보이는 등 트럼프 정권 내에서도 대북 강경파들이 북한의 김정은 체제 전복을 포함한 다양한 옵션을 검토하고 있음을 드러내려는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북한-러시아 정기항로, 경제협력 강화
미 국무부, ‘북한 미사일 위협엔 국제사회 고립작전으로 맞불’
유엔 헤일리 미국대사, ‘김정은은 편집광’ 유엔 긴급회의 개최
대북 압박 불구 ‘메이드 인 북한’ 성장세, 그러나...
트럼프, ‘문 대통령, 적절한 조건하 대북대화는 반대 안 해’
북한, ‘한국과 미국이 김정은 생화학 테러 계획’ 또 주장
미국 국가정보국장, ‘북한은 미국에 잠재적 실존적 위험’
북한 문제 등 논의 ‘한미정상회담 조속 개최’ 필요
트럼프-김정은 회담 가능, 핵과 미사일 포기 조건
세계의 30대 지도자 마크롱, 김정은, 그리고 부탄국왕 등
북한 주민들, ‘사석에서 김정은 존칭어 쓰면 따돌림’
미국 언론, ‘한국 차기 정권의 한미동맹, 대북정책’ 변화 주목
북한 보위부 성명, “한국-미국, 김정은 암살 주도” 주장
미 하원, 핵 개발 자금 차단 대북제재안 압도적 통과
조선중앙통신, 미국인 토니 김 교수 ‘적대행위’로 구속
‘외교 무경험’ 트럼프 vs ‘정상회담 외교 제로’ 김정은
NYT, 국제사회 대북 제재 불구 ‘북한 경제 활기’
트럼프, ‘상황이 적절하면 북한 김정은 만날 용의’
북한, “핵전력 고도화 조치, 다발적 연속적으로” 핵실험 시사
러시아, 북-미간 긴장 고조 틈타 자국 개입 강화 계기로
트럼프, ‘김정은, 어린나이에 권력 틀어잡아 똑똑한 인물’
트럼프, ‘북한 핵실험 하면 시진핑도 기분 나쁠 것’
환구시보, ‘북핵 문제 계속 국제 문제화 될 땐 전쟁 불가피’ 경고
미 국무장관, ‘중국, 북한 핵실험하면 독자 제재 방침’
미국은 지금 ‘중국의 진정성 시험 중’
트럼프, ‘북한과 중대한 충돌 가능성 배제 못해’
미 태평양사령관,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 방안 많다’
미 외교-국방-정보수장 합동성명, ‘대북 외교적 조치와 압박’
북한군 창건 85년 기념일, 사상 최대 규모의 포격 훈련
헤일리 대사, ‘김정은, 미국이 나서야 할 이유 만들지 마라’
미국, ‘북한 김정은 고립시키고 책임 물을 것’
중국 폭격기, ‘북한 전쟁 상정, 고도의 경계태세’
38노스, 북한 6차 핵실험 ‘실험대기’ 상태
백악관, ‘북한에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 검토’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