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장, 지하철 욱일기-나치 연상 광고 철거 요구
뉴욕시장, 지하철 욱일기-나치 연상 광고 철거 요구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11.25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마존닷컴에 철거 요구에 ‘철거 결정’

▲ 지하철 내에 광고된 이 드라마의 제목은 “높은 성의 사나이(The Man in the High Castle)"로, 제 2차 세계대전에서 일본과 나치 독일이 승리한 후 패전국이 된 미국을 분단해 통치한다는 내용의 소설이 드라마의 원작 ⓒ뉴스타운

미국 뉴욕의 지하철 내에 독일 나치시대의 독일군 기장을 연상(Nazi-inspired imagery) 하게 하는 드라마 광고가 게재되면서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고 미국 언론을 비롯 영국의 일간지 메일리 데일 등이 보도했다.

빌 더블라지오(Bill de Blasio)뉴욕 시장은 24일(현지시각) 이 같은 나치 및 욱일기를 연상시키는 광고는 “무책임하고 무례하며 굴욕적”이라고 비판하고, 이 드라마 광고를 서비스하는 인터넷 통신판매회사인 ‘아마존닷컴’에 이 광고를 철거하라고 요구했다. 아마존닷컴은 ‘무책임한 광고’라며 철거 요구를 받아들여 철거하기로 결정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 “광고 자체는 지하철 광고 규정을 따르긴 했디만, 제 2차 세계대전과 독일의 홀로코스트(Holocaust, 유대인 대학살)의 생존자들의 입장에서는 ‘무책임하고 굴욕적’”이라고 말했다.

지하철 내에 광고된 이 드라마의 제목은 “높은 성의 사나이(The Man in the High Castle)"로, 제 2차 세계대전에서 일본과 나치 독일이 승리한 후 패전국이 된 미국을 분단해 통치한다는 내용의 소설이 드라마의 원작이라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광고는 욱일기 광선 부분을 파란색으로 칠하고 빨간 별을 그려 넣은 디자인과 미국 국기인 성조기의 별 부분을 나치군 기장처럼 그려 넣은 디자인 두 종류로, 맨해튼 중심가를 달리는 지하철 차량의 좌석 표면(승객들이 깔고 앉는 부분과 등을 대는 부분)을 완전히 도배한 형태이다.

한편 MTA는 지하철이나 버스 광고에는 정치성 광고는 금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