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집권당, 2차 대전 옛 소련 병사에 보상금 지급
독일 집권당, 2차 대전 옛 소련 병사에 보상금 지급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05.21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소련 병사 4천 명에 보상액 총 121억

▲ 전쟁포로가 된 옛 소련 병사들은 가혹한 환경아래서 질병과 기아에 시달리며 약 530만 명의 절반가량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타운

독일 기민련과 사회민주당(SPD) 연립 여당의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총리는 20일(현지시각) 제 2차 세계대전 당시(1941~1945년) 나치에 의한 전쟁포로였다가 현재 생존자인 옛 소련 병사 약 4,000명에게 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복수의 외신들이 21일 보도했다.

보상금 지급 관련, 독일 연방의회(하원)예산위원회에서 심의하고 압도적 다수를 차지하는 연립 여당이 지급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보도에 따르면, 총 보상금액은 1000만 유로 (약 121억 7천 500만 원)로 1인당 2500유로(약 3백 4만 원)가 지급되는 셈이다.

전쟁포로가 된 옛 소련 병사들은 가혹한 환경아래서 질병과 기아에 시달리며 약 530만 명의 절반가량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정부는 경제적 유대가 깊은 옛 소련의 계승국인 러시아와의 관계를 중시는 하지만, 우크라이나 위기를 둘러싸고 서유럽과 미국 등이 러시아에 대한 제재압박을 하고 있는 가운데 독일은 대(對)러시아와의 원만한 관계 유지에 부심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