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올림픽 욱일기 사용 금지 한국 요청 모두 묵살
일본, 도쿄올림픽 욱일기 사용 금지 한국 요청 모두 묵살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9.03 21: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본, 욱일기는 어떤 정치적 의미도 없다며 사용 강행 의지 밝혀
- 일본 올림픽위원회, 대한체육회, 한국 국회 결의안도 안중에도 없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대한체육회와 한국 국회 결의안의 요구를 모두 묵살하고, 욱일기 응원과 욱일기 유니폼 제작 등을 허용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나타내 큰 파문이 예상된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대한체육회와 한국 국회 결의안의 요구를 모두 묵살하고, 욱일기 응원과 욱일기 유니폼 제작 등을 허용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나타내 큰 파문이 예상된다.

2020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3일 한국 국회 문화체육관광 위원회가 욱일기의 경기장 반입 금지 조치를 조직 위 등에 요구하는 결의를 채택한 것과 관련, “욱일기는 일본 국내에서 널리 사용되어 깃발의 게시 자체가 정치적 선전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반입 금지 물품으로 하는 것을 예상하지 않고 있다는 방침을 밝혔다. 앞으로 큰 파장이 예상된다.

도쿄 올림픽조직위는 욱일기 자체는 어떤 정치적 의미를 담지 않고 있다. 그래서 금지 품목으로 간주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같이 도쿄 조직위가 욱일기 사용을 허용함에 따라,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일본 관중이 경기장에서 욱일기를 흔들며 대규모 응원을 펼칠 가능성이 커지게 됐다.

앞서 이런 사태를 막기 위해, 대한체육회는 지난 822일 도쿄에서 도쿄조직위 관계자와 만나 욱일기 사용 금지를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체육회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욱일기가 한국인에게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전범기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에, 경기장에서 욱일기 응원이 있을 경우 한국 관중과 일본 관중이 충돌하는 불상사가 생길 수 있다며 욱일기의 경기장 반입 금지를 요구했는데 이에 대해 도쿄 조직위는 확답을 피했다는 것이다.

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문체위)829일 전체회의를 열고 “2020 도쿄 하계올림픽대회 및 하계패럴림픽대회에서의 욱일기 경기장 내 반입금지 조치 촉구 결의안을 의결하고, “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패럴림픽조직위원회에 도쿄올림픽 기간 전후 경기장 내 욱일기와 욱일기를 활용한 유니폼·소품 반입과 이를 활용한 응원 행위를 금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체위는 이 같은 결의안 제안의 이유에 대해 유사 사례인 독일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가 제국주의 상징으로 지목되어, 국제 체육경기 등 모든 공식행사에 사용되지 않았던 것과 달리 욱일기는 그런 제재를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체위는 욱일기는 여전히 국제 경기대회의 경기장 내에 반입돼 응원 도구로 사용됨으로써 과거 제국주의 침략 대상이었던 국가들로 하여금 부정적 역사의 기억을 자극하는 행위를 반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대한체육회와 한국 국회 결의안의 요구를 모두 묵살하고, 욱일기 응원과 욱일기 유니폼 제작 등을 허용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나타내 큰 파문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대무명문 2019-09-03 21:39:28
韓國이 무슨 이유로 日國 내정을 간섭하노. 웃긴다 정말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