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이제는 냉정을 찾을 때이다
세월호 참사, 이제는 냉정을 찾을 때이다
  • 백승목 대기자
  • 승인 2014.04.28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몰된 선박 밀폐된 수중에서 구조의 기적보다 선체인양 시신유실방지

▲ 2014년 4월 16일 오전 8시 58분경 전남 진도 해상에서 일어난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건 현장
2014년 4월 16일 오전 세월호가 침몰한지 12일이 지났다. 그 동안 군경과 민간 잠수사 등 필사적인 구조 활동에도 불구하고 단 한명의 생존자도 추가로 구조하지 못한 채 구조 활동이 벽에 부딪쳤다. 

설령 사고 직후 생존자가 있었다고 할지라도 이제는 기적조차 기대할 수 없는 막바지에 왔다고 본다. 지금 염려할 것은 시신의 유실이다. 이미 밑천이 드러난 ‘다이빙벨’의 마법에 대한 미련도 접어야 한다. 

이제 시신 유실을 최소화 하는 것은 선체인양 밖에 다른 방법이 없다. 이처럼 당연한 사실을 사회적 분위기 탓인지 누구도 이야기 하기를 꺼린다. 실종자 가족도, 구조대도, 사회도, 국민도 지쳤다. 이제야 말로 이성을 되찾을 때이다. 

이미 손을 대기 시작 했겠지만, 이번 참사를 일으킨 '청해진해운'과 선급협회 등 관련분야 뿐만 아니라 해양수산부와 항만청 해경 등 유관기관은 물론, 국회의 안전관련 민생입법 문제점에 이르기까지 면밀하고도 철저한 '원인 및 책임 소재 규명'과 조사결과에 따라 신속하고도 엄격한 처벌과 응분의 조처를 서두를 때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정부는 물론, 정당 및 국회 그리고 사회각계각층이 반정부 반체제 투쟁의 빌미로 삼으려는 일부 불순세력의 악의적 선동과 정치 사회적 혼란조성 책동에 놀아나지 말고 희생자에 대한 엄숙한 장례, 유족에 대한 정중한 위로와 충분한 보상, 헌신적 구조 활동에 대한 지지와 성원에 힘을 쏟을 때이다.

만약 이처럼 엄청난 국민적 비극과 국가적 위기를 정치적 선동의 기회나 이념적 투쟁 도구로 악용하려는 불순세력이 있다면 국민의 손으로 철저히 응징해야 한다. 

이번 사고는 1:29:300 이라는 하인리히법칙을 들먹이지 않더라도, 그 뿌리가 어제 오늘에 있는 것이 아니라 적어도 수십 년에 걸쳐 쌓이고 쌓인 적폐가 가장 험난하다는 맹골수로에서 터진 것이다. 

예컨대 28일자 조선닷컴에 '청해진해운'의 전신인 "세모가 1997년 부도를 내고 1999년 법정관리 결정을 받아 2005년 인천지법에서 채무 600억 원을 탕감 받는 과정에서, 재산 규모를 적게 신고해 법원을 속인 부분에 대해 회사정리법(현 통합도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방침" 이라는 내용 하나만으로도 이번 사고의 뿌리가 깊음을 알 수 있다. 

우리 사회에는 고질화 된 부정비리, 구조적인 부패고리, 조직화 된 먹이사슬이 난마처럼 도처에 널려 있다. 이런 구조적이고 근원적인 비리를 척결하지 않고서는 제2. 제3의 참사를 막아 낼 수가 없다. 

어린 생명들의 희생의 대가는 무분별한 갈등과 혼란이 아니라 질서 있는 수습과 항구적이고도 효과적인 안전조치 등 사후 대책을 마련하는 계기로 삼는 데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