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선 회복하고 ‘신 북풍 청구서’?
통신선 회복하고 ‘신 북풍 청구서’?
  • 온종림
  • 승인 2021.08.0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한미훈련’ 요구 단호히 거절해야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는 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남북 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사과 한마디 없던 김여정이 군 통신선 깔아주고 ‘신 북풍 청구서’를 내밀었다”며 “대선이 코앞이라 ‘신 북풍’에 목말라 있는 문재인 정권의 목줄을 잡고 흔들려는 시도”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김여정의 이같은 발언은) 대놓고 욕해도 괜찮으니 대놓고 내정간섭, 대선 개입 정치 공작 신호탄을 쏘아 올린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상왕이라 불리는 인물답게 당당하기까지 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애북(愛北)심에 대한 결과는 상처만 남았다”며 “평화의 징표들이 결국 신기루가 되어 사라졌다”고 평기했다.

아울러 “단기 이벤트성이 아닌 진정성 있는 평화를 추구해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첫 번째 청구서는 한미연합훈련에서 그칠지 모르지만, 앞으로는 감당하기 힘든 ‘신 북풍 청구서’가 올 것”이라며 “대통령 개인의 욕심으로 더 이상 남북 관계를 망치지 마시고 청구서를 거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