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815훈련소 후방사령관 ‘총살’…왜?
북, 815훈련소 후방사령관 ‘총살’…왜?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1.07.2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량미 풀라는 김정은 명령, 현실 모른다” 발언

북한 당국이 최근 식량 공급이 담긴 김정은의 ‘특별명령서’을 ‘비현실적’이라고 비난했다는 죄로 군 고위 간부를 처형했다고 데일리NK가 28일 전했다.

매체의 북한 내부 소식통은 “815훈련소 후방사령관(소장)이 ‘군량미 풀어 전민 배급’이 명시된 특별명령서를 ‘현실을 모르고 내린 명령’으로 비방·중상했다면서 지난 18일 군사재판을 통해 총살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같은 사실은 군 부서장급 이상에게만 하달되는 ‘통보자료’를 통해 드러났다. 지난 22일 전군에 하달된 이 자료에 ‘준엄한 심판’을 받은 사례가 낱낱이 명시됐다는 뜻이다.

자료는 일단 815훈련소 후방사령관이 당에서 특별명령서를 하달한 뒤 무엄하게도 “지금 주민들 먹는 문제보다 군대 곡간이 더 심각하다”고 발언했다고 명시했다.

그러면서 “아래 단위 후방실정을 저렇게도 모르면서 무작정 쥐어짜라면 강바닥 모래도 아니고 그 숱한 쌀을 우리가 어디서 내놓는다는 말인가”라는 언급도 했다고 소개했다. 이는 김 정은이 현실감각이 떨어진 최고지도자라는 지적으로, 당국의 입장에서는 이른바 ‘종파분자’가 된 셈이다.

공공연히 통보자료에 이 같은 일을 게재한 건 공포심을 유발, ‘당정책에 전면 도전하는 자는 누구든 용서치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또한 바닥난 군량미 실태에서도 드러났듯 떨어진 군 기강을 바로 세우려는 의도도 내포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정치국 확대회의(6월 29일) 이후 군량미 실태의 심각성을 뒤늦게 인지한 김 위원장은 주요 책임 간부 처벌하면서 동시에 군정지도국과 군 보위국(전 보위사령부)에 부대 하부 말단 후방사업실태를 검열을 지시했다.

군 실태도 구체적으로 파악하지만 못한 상태에서 ‘3개월치 식 공급’이라는 중대결심을 해 체면을 구긴 김정은이 간부 처벌로 시선을 돌리려는 의도도 읽힌다. 이번 사태를 전군 부대 후방 지휘관들의 정치사상적 문제로 이슈화해서 리스크를 해결하려는 복안이라는 뜻이다.

이에 따라 ‘군벌 종파주의적 사상독소를 도려내야 한다’는 명목으로 향후 숙청·해임이 이어지는 등 피바람이 불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고 매체는 전했다.

소식통은 이번 군정지도국, 보위국 합동 검열에 대해 “전시물자 비축은 김정일 때부터 이미 허물어졌다” “집권 10년 되는 지금에 와서야 실태를 파악한다고 나서니 이게 더 문제 아닌가”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