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스기술투자, 감사보고서 ‘적정’
리더스기술투자, 감사보고서 ‘적정’
  • 최예진 기자
  • 승인 2021.06.15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더스기술투자가 관리종목 지정 리스크에서 완전히 탈피했다. 시장이 우려해왔던 관리종목 지정 우려가 불식됨에 따라 본원 사업 실적 개선을 기반으로 리더스기술투자의 성장 잠재력이 부각될 것으로 기대된다.

3월 결산법인인 리더스기술투자는 2020 회계연도 감사의견 ‘적정’의 감사보고서를 제출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영업익과 당기순익은 각각 85억원, 92억원으로 3년만에 턴어라운드에 성공해 이와 관련한 관리종목 지정사유에서 탈피했다. 같은기간 영업수익(매출)도 357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01.12% 증가했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 관련 진단키트 및 치료제 등 바이오회사 투자를 통해 큰폭의 수익을 달성해 흑자전환은 물론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며 “이번 관리종목 지정 우려 해소로 회사의 펀더멘털한 성장잠재력이 부각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더스기술투자는 올해도 ‘선택과 집중 전략’을 기반으로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수익성 향상에 주력할 계획이다. 기투자한 회사들의 투자 수익 실현을 통해 실적 성장세를 이어가는 한편, 미래 전략사업 모색을 통해 투자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올해도 코로나 백신 관련 분야와 바이오펀드 등에 집중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포스트코로나 시대유망 사업으로 부각될 사업들을 중심으로 성장 잠재력을 갖춘 스타트업,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투자를 확대해 나갈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회사 실적 전망도 긍정적일 뿐 아니라 회사의 재무구조도 강화되는 추세”라며 “올해 안정적인 경영성과 달성과 함께 주주가치 재고를 위해 시장과의 소통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