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군 양양양수발전소와 지역상생협약서 11일 체결
인제군 양양양수발전소와 지역상생협약서 11일 체결
  • 김종선 기자
  • 승인 2021.06.1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린면 진동리에 위치한 진동호 둘레길과 옛 작업터널이 새로운 관광명소로 개발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상생발전의 새로운 모델로 떠오를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를 위해 인제군(군수 최상기)은 지난 11일 인제군청 소회의실에서 양양양수발전소(소장 배봉원)와 진동호을 활용한 지역상생 협약서를 체결하고 이용방안을 극대화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인제군은 기린면 진동2리 주민과 함께 둘레길과 작업터널 운용을 위한 제반사항에 대해 추진하고 양양양수발전소는 둘레길 이용에 대한 이동 가능한 구역과 방법을 정하고 경비인력 운영과 시설물의 유지보수와 관리하기로 했다.

따라서 둘레길 조성이 완료되면 출입기간은 4월 20일부터 10월 31일까지로 정한 가운데 개방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했다. 다만 10월 한 달은 낮의 길이가 짧아지는 것을 감안해 출입시간을 조정하기로 했다.

또한, 옛 작업터널은 관광상품으로 개발하여 산약초 효소와 산채장아찌 등 지역특산품 판매에 크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최상기 인제군수는“ 인제군은 천혜의 자연경관뿐 아니라 관광자원도 풍부하다”며 “이를 활용함으로써 산촌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