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대북전단 살포
자유북한운동연합, 대북전단 살포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1.04.30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자유주간 기념해 전단 50만장 날려 보내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이 30일 제18회 북한자유주간을 기념해 25일부터 29일 사이 DMZ와 인접한 경기도와 강원도 일대에서 2차에 걸쳐 대북전단을 북에 살포했다고 밝혔다.

단체는 이날 대북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5,000장을 10개의 대형애드벌룬을 이용해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아무리 수령의 폭정에서 인간의 모든 권리를 빼앗긴 무권리한 북한 인민들이라도 최소한 진실을 알 권리는 있다”며 “자유를 찾아 목숨을 걸고 압록강, 두만강을 건너 온 탈북자들이 어둠 속에서 진리를 갈망하는 이천만 북한의 부모형제들에게 사실과 진실, 자유의 희망을 전하는 편지를 보내는 것이 그토록 부당한 범죄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자신들의 권리와 자유를 위해서는 그토록 인권과 민주를 부르짖던 자들이 이젠 정권을 잡고 금배지 달더니 인류 최악의 세습독재자 편에 서서 북한 인민의 자유해방을 위해 투쟁하는 탈북자들을 가혹하게 탄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3년 징역이 아니라 30년 징역이더라도 헐벗고 굶주린 이천만 북한 동포들에게 사실과 진실을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