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항 정박 화물선에서 하역작업 중 2명 숨져
동해항 정박 화물선에서 하역작업 중 2명 숨져
  • 김종선 기자
  • 승인 2021.03.2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해양경찰서(서장 정태경)는 지난 18일 저녁 동해항에 정박 중인 화물선에서 하역 작업 중 의식을 잃고 쓰러진 작업자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동해해경에 따르면, 18일 저녁 8시 30분경 동해시 동해항에 계류 중이던 마샬제도 선적 화물선 A호(29,988톤)에서 화물(아연 정광) 하역 작업 중 크레인 고리를 풀기 위해 B씨(남, 44셀)가 화물창 내부에 내려갔다 의식을 잃자 이를 구조하기 위해 뒤따라 화물창으로 내려간 C씨(남, 42세)도 구조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나 숨졌다고 말했다.

동해해경은 작업자 2명이 화물창 내 적재된 화물로 인한 가스 중독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현장작업자 등 관계인 상대로 사고경위 등을 상세히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화물선 A호는 지난 18일 저녁 7시 20분경에 동해항에 입항하였으며, 23일 출항예정이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