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시민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끊임없이 소통”
주낙영 경주시장, “시민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끊임없이 소통”
  • 이상수 기자
  • 승인 2020.12.30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축년’ 신년사 통해 밝혀…“서로 힘 모으면 위기 반드시 이겨낼 것”
주낙영 경주시장
주낙영 경주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이 30일 공개한 신년사를 통해 “시민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끊임없이 소통하며 시정에 담아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신축년 새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주 시장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제3차 코로나 대유행 양상이 비수도권 지역으로 재확산 되면서 경주도 한 달 사이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는 엄중한 현실을 마주했다”며 우려를 표하면서도 “시민과 함께 합심·연대해 슬기롭게 대처한다면, 지금의 역경을 이겨낼 것”이라고 새해 희망을 거듭 강조했다.

또 주 시장은 “지난 2020년은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한 해였지만, 새로운 경주를 만들기 위해 쉼 없이 달려온 한 해이기도 했다”고 평가했다.

주 시장은 “신라왕경특별법과 동법 시행령이 제정되어 신라왕경 복원을 앞당기는 법적 기틀을 마련했고, 혁신원자력 연구 단지를 국책사업으로 확정 짓고 90억원의 종자 예산을 확보해 포스트 원전 시대를 대비할 수 있게 됐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 시민과 함께 이뤄낸 성과를 강조했다.

이어 “구도심인 성건동과 구정동 일대 고도제한 대폭 완화와 40여 년 동안 고질민원으로 남아있던 천북 희망농원 환경문제의 국민권익위 현장 조정으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게 된 점, 국책사업으로 추진됐다가 경마장 유치 무산으로 수십 년간 방치됐던 손곡동과 물천리 부지를 국비지원을 받아 정비·활용할 수 있게 된 점 등을 차례로 나열하며, 경주시의 오랜 난제를 해결할 수 있었던 한 해였다”고 언급했다.

또 주 시장은 △신성장 동력산업 육성 △문화·관광·체육 인프라 확충 △사통팔달 교통망 확보 △보건·복지 분야 대응역량 강화 △농어업 경쟁력 확보 등 새해 시정 방향도 함께 제시했다.

끝으로 주 시장은 “한 걸음 더 움직이고, 불요불굴(不撓不屈)·동주공제(同舟共濟)의 마음으로 서로 힘을 모으면 이 위기 또한 반드시 극복해 낼 것”이라며 “신축년, 소의 해를 맞아 황소의 뚝심과 끈기처럼 경주의 밝은 미래를 향해 힘차게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