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음의 열정과 패기를 발산한 축제의 장(場) '2018 피트니스스타 인 제주' 성료
젊음의 열정과 패기를 발산한 축제의 장(場) '2018 피트니스스타 인 제주' 성료
  • 한주성 기자
  • 승인 2018.06.12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청소년방송 JYBC 제주대회 실시간 생중계

▲ 피티니스스타 인 제주 현장 ⓒ뉴스타운

지난 6월 9일 설문대 여성문화센터 4층에서 마인드 휘트니스가 주최·주관하는 ‘2018 피트니스스타 인 제주’ 대회가 성료 됐다.

미디어 후원사인 제주청소년방송 JYBC는 피트니스스타 인 제주대회를 카카오TV, 페이스북, 유튜브에 실시간 생중계 하여 전세계 시청자들과 함께 즐겼다.

▲ 스포츠 모델 여자 루키 수상자 ⓒ뉴스타운

각 종목별 1위 수상자는 다음과 같다.

△피트니스모델 남자 쇼트 이성호 선수 △피트니스모델 남자 톨 김시헌 선수 △피트니스모델 여자 고윤정 선수 △클래식 보디빌딩 -168cm 박대인 선수 △클래식 보디빌딩 -171cm 고상철 선수 △클래식 보디빌딩 -175cm 이수엽 선수 △클래식 보디빌딩 -180cm 이형근 선수 △클래식 보디빌딩 +180cm 류재헌 선수 △피규어 OPEN 가효운 선수 △클래식 피지크 -173cm 이수엽 선수 △클래식 피지크 -178cm 최무경 선수 △클래식 피지크 +178cm 류재헌선수 △머슬 주니어 김지학 선수 △머슬 루키 류재헌 선수 △머슬 60kg 미만 조성철 선수 △머슬 60kg ~ 65kg 미만 박대인 선수 △머슬 65kg ~ 70kg 미만 신상기 선수 △머슬 70kg ~ 75kg 미만 김두현 선수 △머슬 75kg 이상 정찬호 선수 △머슬 시니어 이우석 선수 △스포츠 모델 여자 루키 윤지은 선수 △스포츠 모델 여자 OPEN 가효운 선수 △스포츠 모델 여자 시니어 서은영 선수 △스포츠 모델 남자 루키 쇼트 허문환 선수 △스포츠 모델 남자 루키 톨 김남훈 선수 △스포츠 모델 남자 OPEN 쇼트 원광윤 선수 △스포츠 모델 남자 OPEN 미디움 오태환 선수 △스포츠 모델 남자 OPEN 톨 이광익 선수 △스포츠 모델 남자 시니어 김도완 선수 △비키니 루키 윤지은 선수 △비키니 OPEN 김미영 선수 △비키니 시니어 김혜경선수 △피지크 루키 허문환 선수 △피지크 OPEN 쇼트 조만장 선수 △피지크 OPEN 톨 Jake jung 선수 △피지크 시니어 박정훈 선수

▲ 스포츠 모델 남자 OPEN 톨  수상자 ⓒ뉴스타운

스포츠 모델 남자 OPEN 톨 종목의 1위 이광익 선수(마인드휘트니스 소속)는 "주도에서 처음 열리는 피트니스 대회에서 1위라는 좋은 성적을 거둬 너무 뜻깊고 뿌듯하다"며 이렇게 좋은 무대를 만들어 주신 대회 관계자 분들께 감사하고 대회 준비 기간 내내 응원해준 마인드휘트니스 동료들, 항상 곁에서 걱정해주고 챙겨준 나의 가족들, 정신적 지주 사랑하는 여자 친구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 하반기 파이널 대회에서는 더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 스포츠 모델 남자 OPEN 톨 1위 이광익 선수. 좌측부터 마인드 휘트니스 김태현 대표, 이광익 선수, 피스걸 모델 지후 ⓒ뉴스타운

수상자들은 오는 11월 중에 서울에서 개최 예정인 피트니스스타 파이널 출전권을 획득했다.

피트니스스타 대회 각 종목별 최고의 선수 한명에게만 수여되는 그랑프리에는 클래식 보디빌딩 이수엽 선수, 피규어 OPEN 가효운 선수, 클래식 피지크 최무경 선수, 머슬 김두현 선수, 스포츠 모델 여자 서은영 선수, 스포츠 모델 남자 오태환 선수, 비키니 윤지은 선수, 피지크 조만장 선수가 각각 수상했다.

▲ 비키니 그랑프리 윤지은 선수 ⓒ뉴스타운

또한 피트니스 대회의 꽃이라 볼 수 있는 비키니 종목의 그랑프리를 차지한 윤지은 선수(워너비 우먼 소속)는 "좋은 무대에 설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1위를 주셔서 너무나 영광스럽습니다"며 "저에게 뜻깊은 상을 주신 대회 관계자분들, 묵묵히 옆에서 지켜봐 온 사랑하는 가족, 열렬히 응원해주신 지인분과 워너비 우먼 피트니스 식구에게 감사드립니다. 여기서 안주하지 않고 더 나아가는 윤지은이 될 것입니다."며 수상소감을 전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