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비무장 지대 최초 6ㆍ25 전사 국군 유해 발굴
육군, 비무장 지대 최초 6ㆍ25 전사 국군 유해 발굴
  • 김형택
  • 승인 2006.05.16 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전선 GP보급로에서 유해 1구와 철모, 수통 등 122점 유품 발굴

육군은 지난 5월 9일 '00년 6ㆍ25 전사자 유해 발굴사업을 개시한 이래 최초로 비무장 지대 내에서 국군 전사자 유해 1구를 발굴했다고 밝혔다.

금년 4월 17일 중부전선 GP 보급로 공사 간 최초 발견된 전사자 유해는 4월 26일 육본과 군사 정전위의 합동 조사결과, 아군 전사자로 판명됨에 따라 지난 9일 육본 유해 발굴반을 현지에 투입하여 발굴이 이루어졌다.

유해가 발굴된 장소는 철원군 근남면 지역으로 한국전쟁 당시 '51. 6. 26부터 9. 21까지 3개월 동안 아군 7사단 17연대, 32연대와 중공군 20군 예하사단이 735고지를 중심으로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전개되어 피·아 수많은 전사자가 발생된 격전지였다.

이번 발굴과정은 비무장지대내 미확인 지뢰지대에서 유해가 발견됨에 따라 먼저 정밀 지뢰 탐지 후 실시되었으며, 당시 교통호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전사자 1구로 추정되는 두개골 일부, 정강이 뼈, 팔뼈, 갈비뼈 등의 유해와 함께 철모, 수류탄, M1실탄 클립(8발들이) 31개, 탄띠, 수통 대검, 탄입대, 압박붕대, 숫가락 등 비교적 완전한 상태의 다양한 유품 총 122점을 발굴하였다.

특히 유품 중에는 적의 직격탄에 피습되어 심하게 찢겨진 수통컵과 삼복더위의 전투간 전사자가 미쳐 마시지 못했던 물이 그대로 담긴 수통이 발견되어 당시 치열했던 전투 상황을 느낄 수 있었다.

발굴된 전사자 유해는 신원확인이 가능한 유품이 없어 DNA 검사를 통한 신원 확인과정을 거쳐 국립현충원에 봉안 될 예정이다.

육군 관계자는 “ 비무장 지대 내에는 수많은 전사자 유해가 조국의 손길을 기다리며 외롭게 잠들어 있으나 정전협정 규정과 미확인 지뢰지대인 관계로 지금 당장 발굴을 할 수 없는 현실이 안타까우며, 하루 빨리 북한 등 관련국과 협의를 거쳐 적극적인 발굴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육군은 2000년 이후 총 1,390구의 전사자 유해를 발굴 했으며, 올해는 12일 현재 강화, 칠곡 지역 등에서 총 108구를 발굴하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