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유엔아동기금 대북사업에 480만 달러 지원
러시아, 유엔아동기금 대북사업에 480만 달러 지원
  • 외신팀
  • 승인 2019.12.2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예방적 치료적 보건 개입을 통한 아동의 유병율과 사망률 감소 목적
러시아는 올해 국제사회의 대북 지원액 약 3천 777만 달러 중 10.6%를 차지하는 5 번째로 큰 지원국이며, 러시아는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밀도 지원했다.
러시아는 올해 국제사회의 대북 지원액 약 3천 777만 달러 중 10.6%를 차지하는 5 번째로 큰 지원국이며, 러시아는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밀도 지원했다.

러시아 정부가 유엔아동기금(UNICEF, 유니세프)의 대북 지원사업에 48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북한에 통보했다. 이 기금은 북한 아동의 사망률을 줄이는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평양 주재 알렉산더 마체고라 러시아 대사가 25일 북한의 리흥식 외무성 대사를 만나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고 전했다.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연방정부 법령에 따라 유엔아동기금의 예방적 치료적 보건 개입을 통한 아동의 유병율과 사망률 감소 (Reduction of Child Morbidity and Mortality through Preventive and Curative Health Intervention in DPR Korea)” 사업에 해당 금액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하고, 총 예산이 480만 달러라고 말했다.

러시아 정부의 공식 법령정보 포털 사이트에는 24일자로 미화 4795122달러의 대북인도지원을 승인하는 내용을 담은 법령이 게재됐다

25일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웹사이트는 앞서 러시아는 올해 세계식량계획 (WFP) 대북영양사업에 400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올해 국제사회의 대북 지원액 약 3777만 달러 중 10.6%를 차지하는 5 번째로 큰 지원국이며, 러시아는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밀도 지원했다.

러시아 타스통신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가 올 3, 4, 6월에 걸쳐 약 8천 톤의 밀을 지원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대사관은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원한 2895 톤의 밀이 6월에 남포항에 도착했다고 밝혔고, 그보다 며칠 전에도 1100 톤의 밀이 흥남 부두로 운반됐다고 말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4월과 5월에 러시아에서 지원한 밀이 도착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