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B : 아시아경제 둔화 뚜렷, 2019년 5.4%로 하향 조정
ADB : 아시아경제 둔화 뚜렷, 2019년 5.4%로 하향 조정
  • 외신팀
  • 승인 2019.09.25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중 무역 마찰의 장기화로 더욱 뚜렷
- 2019년 0.3%P, 2020년 0.1%p하향 수정
아시아 지역 전체의 국내총생산(GDP)성장률이 2019년 5.4%, 2020년이 5.5%로 예상하고, 이는 지난 4월 발표보다 2019년이 0.3%포인트, 2020년 0.1%포인트 하향 수정됐다.
아시아 지역 전체의 국내총생산(GDP)성장률이 2019년 5.4%, 2020년이 5.5%로 예상하고, 이는 지난 4월 발표보다 2019년이 0.3%포인트, 2020년 0.1%포인트 하향 수정됐다.

아시아개발은행(ADB 본부 마닐라)25일 발표한 “2019년 아시아 경제 전망수정판에 따르면, 일본 등 일부 선진국을 제외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경제 둔화가 미중 무역마찰의 장기화로 더욱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아시아 지역 전체의 국내총생산(GDP)성장률이 20195.4%, 2020년이 5.5%로 예상하고, 이는 지난 4월 발표보다 2019년이 0.3%포인트, 20200.1%포인트 하향 수정됐다.

수출 의존도가 높은 태국이나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일부에서는 미-중 무역 마찰에 의해 수출이 감소하고, 성장률이 저하할 것으로 보인다.

싱가포르는 201942.6%에서 0.7%로 크게 떨어졌다. 중국도 2019년이 6.2%, 2020년이 6.0%로 각각 0.1%포인트 마이너스가 됐다.

또 홍콩은 정부로의 항의 시위 활동이 장기화하고 있는 영향 등으로 2019년 성장률은 0.3%로 지난 42.5%에서 대폭 낮췄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