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 전쟁 속 중국, 보하이만에서 ‘쥐랑-3’ 미사일 발사 무력시위
무역 전쟁 속 중국, 보하이만에서 ‘쥐랑-3’ 미사일 발사 무력시위
  • 외신팀
  • 승인 2019.06.04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국이 새로 개발한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쥐랑-3’ 추정
- 2020년대 후반 실전배치 관측
‘큰 파도(big wave)’라는 뜻을 가진 ‘쥐랑-3(JL-3)’로 알려진 이 미사일은 10개의 핵탄두 탑재 가능 탄도미사일로 미국 본토 타격이 가능한 사거리 12,000~14,000km의 다탄두 미사일로 2일 새벽 산둥성 부근 보하이만에서 발사했다고 중국 언론들이 3일 보도했다.
‘큰 파도(big wave)’라는 뜻을 가진 ‘쥐랑-3(JL-3)’로 알려진 이 미사일은 10개의 핵탄두 탑재 가능 탄도미사일로 미국 본토 타격이 가능한 사거리 12,000~14,000km의 다탄두 미사일로 2일 새벽 산둥성 부근 보하이만에서 발사했다고 중국 언론들이 3일 보도했다.

미국과 치열한 무역 전쟁, 기술전쟁, 관세전쟁, 비즈니스 전쟁을 치르고 있는 중국이 지난 2일 새벽 보하이만에서 미사일 발사 시험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큰 파도(big wave)’라는 뜻을 가진 쥐랑-3(JL-3)’로 알려진 이 미사일은 10개의 핵탄두 탑재 가능 탄도미사일로 미국 본토 타격이 가능한 사거리 12,000~14,000km의 다탄두 미사일로 2일 새벽 산둥성 부근 보하이만에서 발사했다고 중국 언론들이 3일 보도했다.

SLBM은 고체연료를 사용하며, 3세대 최신형 미사일로 알려져 있으며, 2020년대 후반기에 실전 배치가 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관측통들은 이번 중국이 시험 발사한 미사일은 중국이 새로 개발을 한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으로 쥐랑-3’으로 보고 있으며, 미국에 대한 무력시위 차원의 발사 시험으로 보고 있다.

앞서 무역협상에 대한 입장을 담은 백서를 발표한 중국 국무원은 미국은 신뢰할 수 없는 협상 상대이자, 무역전쟁의 원인은 미국에 있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