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모스크 총기 난사 사망 50명 1명 살인 기소
뉴질랜드 모스크 총기 난사 사망 50명 1명 살인 기소
  • 외신팀
  • 승인 2019.03.1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CNN, 테러범 무기징역을 선고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
_ 사망자 50명, 부상자 50명
부상자는 50명으로 36명이 현재 클라이스트처치의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중 2명이 집중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는 50명으로 36명이 현재 클라이스트처치의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중 2명이 집중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모스크(이슬람사원)에서 15일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사망자가 50명에 달했다고 현지 경찰이 17일 밝혔다.

또 부상자는 50명으로 36명이 현재 클라이스트처치의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중 2명이 집중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경찰은 호주 국적의 브랜턴 태런트(28)를 살인 혐의로 소추했다.

저신다 아던 (Jacinda Kate Laurell Ardern) 뉴질랜드 총리는 이번 사건은 테러 행위라고 비판하고, 치안이 잘 되고 있는 국가로 알려진 뉴질랜드의 경계 레벨은 최고수준으로 끌어올렸다.

경찰은 15일 구속한 다른 3명은 사건에 관여하지 않았다며 이 중 1명은 이미 풀려났다고 설명했다.

평시의 뉴질랜드에서 발생한 최악의 대학살로 규정된 이번 총격 사건으로 희생자 대다수는 파키스탄과 인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터키, 소말리아, 아프가니스탄 등 이슬람권 출신의 이민자 또는 난민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뉴질랜드 인구 중 이슬람교도(무슬림) 비중은 1% 수준이다.

한편, 뉴질랜드의 온라인 뉴스 사이트 스터프는 엄청난 희생자 수를 고려할 때, 태런트가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 사상 유례없는 장기 징역형을 선고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고, 미국의 CNN도 무기징역을 선고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