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모스크 테러 총격 최소 40명 사망, 20명 부상
뉴질랜드 모스크 테러 총격 최소 40명 사망, 20명 부상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3.15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크라이스트처치 모스크(이슬람사원) 총격으로 최소 40명 사망. 20명 부상
- 이번 총격은 분명히 테러 공격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의 총리 는 뉴질랜드에서 극단적인 폭력의 그러한 행위들을 위한 자리는 없다고 단호히 말하고, “이 날은 뉴질랜드의 가장 어두운 날 중 하나”라며 “이곳에서 일어난 일은 분명 전례 없는 폭력행위”라고 강조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의 총리 는 뉴질랜드에서 극단적인 폭력의 그러한 행위들을 위한 자리는 없다고 단호히 말하고, “이 날은 뉴질랜드의 가장 어두운 날 중 하나”라며 “이곳에서 일어난 일은 분명 전례 없는 폭력행위”라고 강조했다.

저신다 아던 (Jacinda Kate Laurell Ardern) 뉴질랜드 총리는 15일 크라이스트처치(Christchurch)에 위치한 모스크(Mosque : 이슬람사원)에 총격이 가해져 최소한 40명이 사망라고 20여 명이 부상을 입는 등, 이 지역에 대한 가장 높은 수준의 안보위협(highest security threat level)에 다 달았다고 밝혔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경찰에 구금된 4명의 사람들이 극단주의자들의 견해를 가지고 있었지만, 경찰 감시대상에 오른 적은 없었다면서 이번 총격은 분명히 테러 공격으로만 볼 수밖에 없다면서 우리가 아는 바로는, 그것은 잘 계획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크라이스트처치 다.

그는 이어 "현재 의심 차량에 장착된 폭발물 장치 2개가 발견돼 무장 해제됐다"고 덧붙였다.

복수의 언론들은 목격자들은 알 노오르 모스크(Al Noor mosque)에서 군 복장의 위장복장을 하고 자동소총을 든 남성이 무차별적으로 사람을 향해 쏘기 시작했다말했다고 전했다. 일부 목격자들은 이번 총격 사건을 페이스 북에서 생중계하기도 했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두 차례의 총격으로 최소 9명이 숨지고 50명이 부상했다고 밝히고 사망자 수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현지 경찰은 사람들에게 이슬람 사원에 멀리 떨어지라고 말했다.

마이크 부시(Mike Bush ) 현지 경찰청장은 우리가 알기로는 사망자는 두 개의 모스크에서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는 두 개의 이슬람 사원에서 총격을 가한 후 세 명의 남자와 한 명의 여자가 체포 감금되었다고 덧붙였다.

스콧 모리슨 (Scott Morrison) 호주 총리는 뉴질랜드의 모스크 총격사건에서 한 명의 호주 시민이 체포됐다고 확인하고, 그 공격자에 대해 극단적이고 우익적이며 폭력적인 테러리스트라고 불렀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의 총리 는 뉴질랜드에서 극단적인 폭력의 그러한 행위들을 위한 자리는 없다고 단호히 말하고, “이 날은 뉴질랜드의 가장 어두운 날 중 하나라며 이곳에서 일어난 일은 분명 전례 없는 폭력행위라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