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탄소소재 국가산단 투자유치 ‘올인’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단 투자유치 ‘올인’
  • 홍의현 기자
  • 승인 2018.12.1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주시, 14일 탄소국가산단 입주예정기업 100개 업체 초청 투자유치 설명회 개최
- 환경·교육·교통 여건과 기업에 최적화된 인프라와 탄소소재 국가산단 조성계획 등 설명
- 전주시, 탄소국가산단 조성에 맞춰 2022년까지 탄소복합재 활용 강소기업 100여개사 목표로 투자유치 나설 계획

전주시가 국가사업으로 조성되는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에 입주할 기업 유치에 집중하고 나섰다.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최근 확정된 내년도 국가예산에서 당초 예상(500억원)보다 2배 이상 많은 총 1220억원이 확보되면서 조기 완공에 파란불이 켜졌다.

시는 14일 전주 르윈호텔에서 탄소소재 국가산단 조성 예정지에 투자를 계획하거나 검토하고 있는 입주예정기업 100개 업체의 관계자 130여명을 초청해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투자설명회는 입주예정기업들에게 투자처인 전주의 현황을 소개하고, 직접 눈으로 전주가 보유한 탄소관련 인프라를 확인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이 자리에서 탄소산업 중심도시 전주를 주제로 전주의 환경과 교육, 교통 여건에 대해 소개하고, 기업에 최적화된 인프라 제공과 전국 최고수준의 인센티브 지원 등 지원계획에 대해 소개했다. ,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참여한 기업 관계자들은 한국탄소융합기술원과 탄소복합재 상용화기술센터를 견학하고, 이전투자기업인 데크카본을 방문해 전주시가 보유한 탄소관련 인프라와 투자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정보 등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전주시 덕진구 동산동과 고랑동 일원에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1706억원을 들여 656000규모의 탄소산업 집적화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현재 약 130여개 기업이 입주의향서를 제출한 상태이다.

시는 향후에도 입주예정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유치 세일즈를 통해 탄소소재 국가산단 조성(20만평)에 맞춰 오는 2022년까지 탄소복합재 활용 강소기업 100여개사 이상 유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가 탄소기본소재부터 최첨단 항공부품 생산까지를 아우르는 산업단지로 자리매김하면, 6000여 개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30조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시는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탄소관련 기업과 신성장 분야의 기업 등을 중심으로 유망 중소기업 100개 업체를 투자예정기업으로 선정하고 꾸준히 방문상담을 실시해왔다.

전주시 신성장산업본부 관계자는 대한민국 탄소 일번지 전주에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면 탄소관련 기업들이 이전하고, 기존 기업들과 동반성장을 이뤄내 전주가 세계적인 탄소도시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들을 위한 일자리를 창출하고, 대한민국의 먹거리인 탄소산업 발전을 견인할 우수한 기업들을 유치하도록 끝까지 노력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이날 투자설명회에서 일반산업단지와 친환경첨단복합산업단지 내 증설투자계획을 확정한 2개기업 비나텍()(대표 성도경)()두레원(대표 김정숙)과의 MOU를 체결했으며, 비나텍은 이날 협약에 따라 향후 총 75억을 투자해 3,300(1,000) 규모의 공장을 증설하고 20여명을 고용할 계획이며, 두레원은 100억을 투자해 30,000(9,090) 규모의 공장을 증설하고 20여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