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방중 ‘새로운 차원의 협력’ 논의
아베 총리, 방중 ‘새로운 차원의 협력’ 논의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10.25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비핵화, 일본인 납치 문제 등 논의 전망

▲ 일본 총리의 중국 방문은 국제회의 참석을 제외하면 지난 2006년 12월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 이래 약 7년만의 일이다. 고노 다로((河野太郎) 외상과 세코 히로나리(世耕弘成)경제산업상도 동행한다. ⓒ뉴스타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5일 미국과의 무역 전쟁을 치르고 있는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정부 전용기편으로 하네다 공항을 출발 중국으로 출발했다.

아베 총리는 26일 시진핑 국가주석, 리커창 총리와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아베 총리는 이번 일련의 회담에서 중국을 위한 정부개발원조(ODA)의 종료 방침을 전하고, 제 3국의 인재 육성 등을 고려한 “새로운 차원의 협력”을 의제로 삼을 방침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이날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낮 방중을 앞두고 관저에 기자들에게 “올해는 중-일 평화우호조약 체결 40주년이 되는 해”라면서 “방문을 통해 양국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리고 싶다”고 말했다.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에서는 “가슴을 열고, 양국관계 뿐만이 아니라 세계의 다양한 과제에 대해서도 차분히 서로 이야기하고 싶다”면서 “시진핑 주석에게 한반도 비핵화와 일본에게 매우 소중한 납치문제 해결에 대해 협조를 요청하고,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체제의 강화와 동중국해를 평화와 협력의 바다로 만들어 나가는 것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의견 교환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아세안) 등 16개국이 참가하는 동아시아지역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연내 타결 문제도 협의하고, 시 주석의 내년도 일본 방문 초정도 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댜.

또 금융위기시에 서로 통화를 융통하는 스와프(Swap : 통화교환)협정 재개 문제를 의제로 다루고, 양국 주변 해역에서 발생하는 해난사고 대응 공조를 위한 해상수색 및 구조협정(SAR협정)도 합의할 전망이다.

일본 총리의 중국 방문은 국제회의 참석을 제외하면 지난 2006년 12월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 이래 약 7년만의 일이다. 고노 다로((河野太郎) 외상과 세코 히로나리(世耕弘成)경제산업상도 동행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