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미국/중남미
미국 정부, 2020년까지 “우주군” 창설 계획 발표의회 승인 거쳐야, 의회 내 찬반 엇갈려 불투명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0  14:10:46
   
▲ 우주군 창설에 예전부처 의욕을 보였던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실현 지지”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국방부에 우주군 신설을 지시한 적이 있다. ⓒ뉴스타운

트럼프 미국 정부는 9일(현지시각) 공군과 해군 등에 이어 6번째 군으로 “우주군(Military Space Force)”을 오는 2020년까지 창설할 계획을 밝혔다.

‘우주군; 창설은 미 의회의 승인이 필요한 사항이지만, 이 구상에 대해서는 찬반이 엇갈리고 있는 중이어서 현재로서는 의회에서 가결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이다.

계획에 따르면, '우주군‘은 위성항법장치(GPS)에서 미사일 발사를 탐지하는 센서(감지기)까지 우주에 관련한 군사능력을 관할한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미 국방부에서 행한 연설에서 “우주군 구상을 실현할 때가 왔다”고 강조하고, “끝없이 펼쳐진 우주로 대두될 위협에 맞서야 한다”고 밝힌 뒤 우주군 창설 예산를 촉구했다.

우주군 창설에 예전부처 의욕을 보였던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실현 지지”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국방부에 우주군 신설을 지시한 적이 있다.

한편, 의회에서는 우준군 구상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하원 군사위원회 멤버인 마이크 로저스 공화당 의원은 우주군은 안보강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에 민주당의 빌 넬슨 상원의원은 그동안 우주군에 의해 “공군이 찢겨지게 된다”며 비판에 나서고 있다.

전 우주비행사 출신 마크 켈리 퇴역 해군은 이날 MSNBC와의 인터뷰에서 “계속 주력해야 할 분야이지만, 공군에서 대응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펜스 부통령, 북한-중국 등 미국 위성시스템 위협
트럼프, 미국 ‘우주군’ 신설 지시
미국, 중국의 군산일체, 민군융합(軍産一体, 民軍融合) 극도 경계
중국, 남중국해에 전파방해장치 등 인공섬 군사기능 증강
러시아, 위성 공격 신형 미사일 PL19 Nudol 발사 성공
미국, 핵 공격 대비 ‘방사선 치료제’ 개발 나서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