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전 총리 구속, 유세 집회 현장 폭발 133명 사망
파키스탄 전 총리 구속, 유세 집회 현장 폭발 133명 사망
  • 외신팀
  • 승인 2018.07.15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슬람국가(Islamic State), 아마크 통신 통해 자신들의 소행 주장

▲ 남서부 발로치스탄(Balochistan)주에서는 주 의회 선거 후보자 집회에서 자살폭탄이 터져, 후보자를 포함 적어도 128명이 숨지고, 200여 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다. ⓒ뉴스타운

조세피난처의 실태를 파헤친 이른바 ‘파나마 문서’를 발단으로 한 비리로 금고 10년의 유죄 판결을 받은 파키스탄의 샤리프 전 총리가 13일 밤(현지시각) 한 때 머물렀던 영국 런던에서 귀국, 사법 당국에 체포됐다.

여당을 이끄는 전 총리는 지지자들에게 분발을 촉구하고, 오는 25일 총선과 주 의회선거에서 승리해 정계 복귀를 목표로 하고 있었다.

파키스탄에서는 지난 13일 남서부와 북서부 선거 집회에서 잇따라 폭발이 발생, 현지 당국에 따르면, 최소한 합계 133명이 사망했다. 선거를 앞두고 폭탄 테러와 전 총리 구속에 대한 항의 시위가 동시에 발생, 큰 혼란이 일고 있다.

자폭 테러범은 지방의원 선거에 출마한 시라지 라이사니(Siraj Raisani) 후보가 유세 연설을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연단 근처에서 자폭했으며, 이 자폭테러로 라이사니 후보는 지지자들이 보는 앞에서 사망했다.

또 같은 날 파키스탄 북서부 카이베르 파크툰쿠와주 반누의 유세현장 근처에서도 오토바이에 설치된 폭탄이 터지면서 4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남서부 발로치스탄(Balochistan)주에서는 주 의회 선거 후보자 집회에서 자살폭탄이 터져, 후보자를 포함 적어도 128명이 숨지고, 200여 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슬람 수니파 과격 무장 조직인 이른바 ‘이슬람국가(IS=Islamic State)'는 계역 뉴스사이트인 아마크 통신을 통해 자신들의 범행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