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사회/환경법원/검찰
드루킹, 대선 경선 도운 대가(代價)로 인사추천권 보장받아..김경수의 ‘센다이 총영사’ 제안 거부문재인 대통령의 도덕성과 정치력에 아킬레스건
윤정상 기자  |  yung1s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10:19:49
   
▲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 사진(ytn) ⓒ뉴스타운

‘드루킹’ 주범인 김동원(49·구속)씨가 경찰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前)의원과의 관계를 15일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드루킹은 경찰조사에서 '댓글 조작'이 아니라 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 문재인 캠프를 도운 '대가(代價)'로 김 전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직 등을 청탁했다고 한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드루킹은 작년 초 민주당 대선 경선 현장에 자신이 이끄는 '경공모'와 '경인선' 회원 500여 명을 동원해 문재인 당시 후보를 지지했다. 이에 대한 대가로 드루킹은 문 후보 캠프로부터 2명의 인사 추천권을 보장받았다고 한다.

드루킹은 경공모 핵심 회원인 도모(61)·윤모(46) 변호사를 선대위원으로 추천했다. 윤씨는 캠프에 들어갔지만, 도씨는 합류하지 못했다. 드루킹은 경찰 조사에서 "작년 6월 도씨를 위해 일본 대사직을 요청했으나, 김 전 의원 측이 거절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이후 김 전 의원 보좌관 한모(49)씨가 '도씨에게 1급 자리를 주겠다'며 '오사카 총영사직'을 드루킹에게 제안했다.

드루킹은 작년 9월 오사카 총영사직 인사 추천 진행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한씨에게 현금 500만원을 줬다. 하지만 실제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는 다른 사람이 내정돼 있었다.

이런 와중에 작년 12월 28일 김경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직접 드루킹에게 전화를 걸어 도씨를 '센다이 총영사'에 임명하는 제안을 했다. 그러나 드루킹은 '한직(閑職)'이라며 거부했다.

김 전 의원이 자신을 기만했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드루킹은 처음부터 김 전 의원이 인사 약속을 지킬 생각이 없었다고 판단, 등을 돌렸다는 것이다. 드루킹은 지난 3월 중순 김 전 의원에게 문자를 보내 인사 청탁 무산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그리고 더불어민주당의 고소 고발로 3월 21일 사무실 압수 수색과 함께 경찰에 체포됐다.

이번 ‘드루킹 진술’이 맞다면 결국 이번 '드루킹 사건'과는 무관하다며 경남도지사 후보가 된 김경수 전(前)의원은 국민과 지역민들을 배반한 책임을 질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또한 드루킹의 대선경선 여론조작으로 대선 후보가 된 문재인 대통령의 도덕성과 정치력에 치명적인 아킬레스건이 될 가능성이 농후해졌다.

결국 이번 사건의 실체는 ‘드루킹 특검’으로 진실을 밝혀야 하겠지만 자유한국당의 소극적인 태도(문재인 대통령, 김경수 후보 특검 수사 제외)에 국민들의 원성과 비판도 함께 치솟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뉴스타운TV] 5.18특집 5.18 유공자 명단 반드시 밝혀야한다! 5.18유공자=북한공화국 영웅=간첩 ?
문재인 대통령은 댓글 여론 조작 부정선거를 국민 앞에 정직하게 밝혀라!
전광훈 목사 법정구속, 하늘이 두렵지도 않은가!
트럼프·김정은 싱가포르 회담의 분석과 전망
[뉴스타운TV] 1948년 5.10 총선의 세계사적 고찰
[한변성명] 탈북 종업원 북송은 대통령 탄핵사유가 될 것
‘드루킹 특검’으로 진실 드러나면 제2의 4.19나 5.18 각오해야
윤정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