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경제일반
OPEC, 원유감산 2018년 말까지 연장 결정2018년 6월 OPEC총회 개최, 정책 수정 가능성 열어놔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1  16:19:06
   
▲ OPEC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에너지-산업광물자원 장관은 “(총회에서) 만장일치 찬성”이었다면서 참가국들의 결속이 매우 잘 됐다고 강조했다. 비회원국을 대표한 러시아도 “우리는 OPEC와 같은 공을 공유하고 있다”며 OPEC와의 제휴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타운

중동 등 산유국들로 구성된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11월 30일(현지시각) 빈의 본부에서 열린 총회에서 2018년 3월에 기한이 끝나는 원유 감산 시기를 2018년 말까지 다시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총회에는 비회원국도 참석했다. 러시아 등 10개 산유국들이 감산 시한 연장에 동조하기로 했다. 현재의 감산 규모를 유지시켜 유가를 뒷받침하겠다는 뜻이다.

OPEC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에너지-산업광물자원 장관은 “(총회에서) 만장일치 찬성”이었다면서 참가국들의 결속이 매우 잘 됐다고 강조했다. 비회원국을 대표한 러시아도 “우리는 OPEC와 같은 공을 공유하고 있다”며 OPEC와의 제휴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OPEC은 지난해 11월 말 2017년 1~6월 원유생산량을 지난해 10월 대비 하루 120만 배럴 적은 수준으로 묶기로 합의하고, 회원국 각국에 생산 한도를 배정했었다.

러시아 등 비회원국들도 이에 동조했으며, 전체 감산 폭도 180만 배럴로 확대했으며, 2017년 5월에는 감산 시한을 2018년 3월말까지 연장했었다.

다만, 감산의 장기화로 가격이 너무 오를 경우 참여하지 않은 미국의 셰일오일(shale oil)의 증산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OPEC와 비회원국이 발표한 공동성명에서는 2018년도 6월 OPEC 총회에서 시장 상황을 보고, 정책의 수정 가능성을 언급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원유 선물 상승, 공급 타이트 중동 긴장감
미 셰일업계와 OPEC, ‘공존의 길’ 모색 대화 개시
사우디, 원유감산 9개월 연장 이라크와 합의
사우디, 탈(脫)석유 가속화 유가 하락으로 영향력 약화
OPEC, 올 1월 하루 감산량 100만 배럴
OPEC와 비회원국 ‘원유 감산 극적 합의’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