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정상 기자회견, ‘양국 2500억 달러 계약 체결’
미중 정상 기자회견, ‘양국 2500억 달러 계약 체결’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11.0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정상 기자회견, ‘대북 경제압박 일치’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미중 간 무역관계는 많은 발전을 거쳐왔다. GM, 포드, 크라이슬러 등 미국의 3대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지난해 중국에서 500만대 이상의 판매 실적을 얻었다. 이는 다른 지역에서의 판매 실적을 넘어서는 큰 규모"라고 강조했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9일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후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트럼프 대통령은 핵과 미사일 개발을 지속하고 있는 북한에 대핸 “경제적 압박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밝히고, 중국에 한층 더 대북 압박을 가하라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에 대해 “해결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추구할 것이며, 중국은 이를 위해 많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안의 이행, 북한 기업과의 거래를 중단, 은행거래 중단을 촉구한 적이 있다”면서, “미국과 입장을 같이 하며, 대북제재와 관련해 책임 있는 국가로서 중국이 협력을 해주는 것에 대해 정부와 모든 기업 대표들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강조하고, “(그러나) 시간이 촉박하다. 중국이 다른 어떤 국가들보다도 빠른 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러시아도 대북제재에 동참해야 한다”며 러시아를 향한 메시지도 빠뜨리지 않고 내놨다.

이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 이행과 함께 대화를 통한 해결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중국과의 무역불균형을 지적하고, 중국에 시정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또 무역문제와 관련, “기술 이전 지적재산권 침해 등 불균형 무역으로 연간 약 3,000억 달러 정도의 피해를 입었다며, ”미중 양국이 무역 불균형을 해고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이를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히고, ”현재의 불균형을 이유로 중국을 빈난하고 싶지는 않다“면서 ”한 국가가 자국의 이익, 자국민을 위한 정책을 펼치는 것을 누가 비난할 수 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시진핑 주석은 미중관계에 대해 “협력이야말로 유일한 올바른 선택사항”이라며 현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미중 경제교류에 대한 간담회를 할 수 있게 돼 감사하다“면서 ”그동안 경제협력과 양국관계 증진에 양국 경제인들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화답했다.

시 주석은 이어 “미중 간 무역관계는 많은 발전을 거쳐왔다. GM, 포드, 크라이슬러 등 미국의 3대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지난해 중국에서 500만대 이상의 판매 실적을 얻었다. 이는 다른 지역에서의 판매 실적을 넘어서는 큰 규모"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진핑 주석은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방중으로 “중국의 대미 투자규모도 크게 늘어 미국 내 14만 명의 고용 창출을 불러왔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방중을 계기로 양국 기업들은 2500억 달러(약 201조 원)에 해당하는 투자계약 합의서를 체결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