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탄소산업 전문가들, 탄소중심도시 전주 방문 러시
해외 탄소산업 전문가들, 탄소중심도시 전주 방문 러시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7.10.31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탄소융합기술원, 31일 해외 탄소산업 전문가와 기업인 대상 복합소재투어 진행

- 11월 1~3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JEC Asia &국제 탄소 페스티벌’ 과 연계 프로그램으로 진행 
- 전주 탄소산업 인프라 견학과 문화탐방 제공으로 탄소관련 투자촉진기회가 될 것 기대

해외 탄소산업 전문가와 기업인들이 국내에서 열리는 ‘제12회 국제탄소페스티벌(ICF_International Carbon Festival)’과 ‘JEC ASIA 2017 국제복합소재 전시회 개막’을 앞두고 탄소중심도시 전주를 찾는다.

31일 한국탄소융합기술원에 따르면, ‘국제복합소재전시회’(JEC ASIA SEOUL 2017)와 올해로 12회를 맞이하는 국제탄소페스티벌(ICF)에 참가하는 프랑스와 일본, 중국 등 5개국의 탄소산업 전문가와 기업인 40여명이 이날 전주를 방문했다.

이들은 행사를 주관하는 유럽의 JEC 그룹이 사전에 구성한 전문가 그룹으로, 이날 전주방문에서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을 비롯해 탄소 전문기업 등 산업시설을 견학하고, 내년부터 조성되는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와 한옥마을 등을 둘러보는 복합소재투어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향후 탄소중심도시 전주를 전 세계에 홍보하고 해외 탄소기업인들의 관심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나아가, 전주시 소재 탄소기업에게는 탄소복합소재 관련 장비, 원재료 제조기술, 응용제품 전시 등을 통해 최근 산업동향 분석, 아이템 창출, 제품 프로모션의 기회 활용 및 해외 신규바이어 개척 등의 발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복합소재전시회’(JEC ASIA SEOUL 2017)와 올해로 12회를 맞이하는 국제탄소페스티벌(ICF)은 오는 11월 1일부터 3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전시장에서 아시아를 비롯한 유럽과 미국에서 기업 등의 연사 43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국제탄소페스티벌 시작 이래 처음으로 서울에서 열리고, ‘국제복합소재전시회(JEC Asia)’가 최초로 한국에서 개최된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정동철 한국탄소융합기술원장은 이날 “이번 세계적인 탄소전문가와 기업인 초청단의 전주시 방문으로 기존의 탄소소재의 기술교류에서 산업교류까지 우호 교류 범위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