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태조어진 봉안의례 재현
전주시, 태조어진 봉안의례 재현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7.10.16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14일 오후 2시 노송광장~팔달로~경기전 일원에서 태조어진 봉안행렬 진행

- 300여명이 참여하는 봉안행렬 재현·사전 모집한 시민‧관광객도 봉안행렬에 참여
- 시, 태조어진 봉안행렬을 시민들이 참여하는 전주의 대표적 전통문화콘텐츠로 육성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의 어진(임금의 초상화)을 전주 경기전에 봉안하는 의례가 대한민국 문화특별시 전주에서 재현됐다.

전주시는 14일 시청 앞 노송광장과 팔달로, 경기전 등 전주시 일원에서 태조어진과 경기전 등 조선왕조의 대표적 문화유산을 기반으로 전통문화 콘텐츠 확충을 위한 ‘태조어진 봉안의례 재현행사’를 진행했다.

태조어진 봉안의례는 1688년(숙종 14년)에 서울 영희전의 태조어진을 새로 모사하기 위해 경기전의 태조어진을 서울로 모셔갔다가 다시 전주 경기전으로 모셔오는 과정을 고증을 통해 진행하는 행사로, 진발의식과 태조어진 봉안행렬, 봉안고유제로 구성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시청 앞 노송광장을 주정소(晝停所, 왕이 행차 중에 멈추어 쉬는 곳)로 정하고, 행렬의 출발을 알리는 진발의식(進發儀式, 출발을 알리는 의식)을 시작으로 봉안장소인 경기전으로 봉안행렬이 이어졌다.

태조어진 봉안행렬의 선두는 어진을 호위하는 전라감사가 이끌고, 전사대와 신여(神輿), 향정자(香亭子), 전부고취, 신연(神輦), 후부고취, 중사, 사관, 도제조, 후사대 등이 그 뒤를 따랐다.

노송광장에서 출발한 행렬은 풍남문사거리에 도착하면 약 10분간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행렬일행과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타임이 진행되기도 했다.

봉안행렬이 경기전 정문을 통과해 강연소에 도착한 후 의장이 도열한 가운데 신연(神輦)에 모셔진 어진궤를 신여(神輿)로 옮겼다. 이후 외신문과 내신문을 통과하여 경기전 정전에 도착헤 신여에서 어진궤를 꺼내 정전에 모셨다. 어진을 경기전 정전에 모신 후 태조어진 봉안을 알리는 고유제(告由祭, 태조어진 봉안을 잘 마쳤음을 알리는 제례)가 진행됐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태조어진 봉안행렬은 문화특별시 전주만의 전통문화콘텐츠로 육성하고 있다”며 “보다 많은 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전주의 대표 콘텐츠가 될 수 있도록 태조어진 봉안의례의 완성도와 품격을 높이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