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비빔밥축제 해외 반응 '이렇게 뜨거울수가...'
전주 비빔밥축제 해외 반응 '이렇게 뜨거울수가...'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7.10.26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방송 취재, 외국인 체험객 증가 등 글로벌 명품축제에 한발 더 다가가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전주를 대표하는 '2017 전주비빔밥축제‘에 해외의 반응이 뜨겁다.

26일 개막 당일 일본 NHK, 영국 웨일즈 공영방송 등 해외 방송사들의 촬영이 이어졌으며 특히 일본 NHK는 비빔밥축제 개막식장 현장을 전세계 150여개국에 실시간으로 중계했다.

KT&G 상상 UNIV. 등 국내 외국인 유학생 및 관련 단체 등의 단체 체험이 축제기간 사전 예약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한국관광공사가 운영하는 페이스북 등을 통해서 개별적으로 행사장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축제장을 찾고 있다.

전주시와 축제 조직위는 그간 한국관광공사와 연계한 해외마케팅, 한류 관광명소 1번지 서울 남산타워를 활용한 홍보, 남양주 슬로라이프 국제대외 부스운영 등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홍보에 공을 들여왔다.

또한, 한국어로만 운영되던 비빔밥축제조직위 홈페이지를 영어, 일어, 중국어 4개국어로 안내할 수 있도록 개선하였으며, 축제 종합리플렛 제작도 외국어판을 추가로 제작하는 등 외국인 관광객 수용을 위한 준비에도 최선을 다하였다.

이성원 관광산업과장은 ‘비빔밥축제가 글로벌 명품축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축제 홍보 및 외국인 관광객 맞이 준비에 최선을 다하였으며, 앞으로도 더욱 축제가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