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건의, 정부부처 내 탄소산업 전담부서 설치 가시화
전주시 건의, 정부부처 내 탄소산업 전담부서 설치 가시화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7.10.17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 만나 산업부 내 탄소 전담부서 신설 건의

전주시가 탄소산업 발전을 위해 적극 추진해온 중앙부처 내 전담부서 설치가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

이는 탄소산업 관련 정부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가 그동안 탄소산업 관련 업무를 섬유세라믹과와 철강화학과에서 나눠 맡도록 했지만, 최근 탄소관련 업무를 섬유세라믹과로 일원화한데 이어 조만간 조직개편을 통해 섬유탄소세라믹과로 변경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지난 16일 한국탄소융합기술원에서 문재인 정부의 전북지역 공약 주요현장을 방문하기 위해 전주를 찾은 황태규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에게 “전주시민의 미래 먹거리인 탄소산업의 지속발전과 대한민국 탄소소재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내 탄소산업 전담부서 설치는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과 국정과제 선정에 이어, 전담부서 설치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황 비서관은 “전북을 탄소산업의 메카로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전북공약을 지키기 위한 노력은 현재진행형”이라며 “대한민국 탄소산업을 육성하고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지혜를 모아 달라”고 화답했다.

김 시장은 또 황 비서관에게 최근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전주 탄소국가산업단지와 정운천 국회 산자위 의원을 비롯한 지역정치권과 전라북도, 한국탄소융합기술원 등과 힘을 모아 지난 10년 동안 진행한 탄소소재법 제정, 탄소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 등 탄소산업 육성과정과 성과에 대해서도 상세히 설명한 후, 전주시 탄소산업 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대한민국 탄소산업이 고도화와 경쟁력 강화를 이뤄내 유럽과 일본 등 다른 국가들과 경쟁하려면 정부부처 내 국가차원의 탄소산업 육성 로드맵 수립과 대형 국책과제 수행 등 탄소산업 육성을 책임지고 이끌 전담부서 설치가 우선시돼야 한다”라며 “중앙부처에 탄소산업 전담부서가 설치되면 전주시 발전과 대한민국 탄소산업 성장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