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지자체 생산성 대상 전국 시 단위 단연 ‘1위’
전주시, 지자체 생산성 대상 전국 시 단위 단연 ‘1위’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7.10.2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행정안전부·한국생산성본부 주최 ‘2017 지자체 생산성 대상’에서 전국 75개 시 중 1위 평가

 - 시, 향후 도시 생산성 더욱 높여 가장 인간적인 도시, 품격 높은 도시로 나아갈 계획

전주시가 전국 75개 시 단위 지자체 중 가장 높은 도시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됐다.

시는 26일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열린 ‘제7회 지방지자치단체 생산성 대상’ 시상식에서 전국 시 단위 1위를 차지해 최우수상(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은 지자체 생산성 대상은 한국생산성본부(KPC)와 행정안전부가 지자체의 종합적인 행정역량을 생산성의 관점에서 측정하는 것으로서,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도시 경쟁력을 향상시킬 행정능력을 평가하는 바로미터가 된다.

전국 226개 지자체 중 196곳이 응모한 이번 생산성 대상은 △주민의 삶의 질 △지자체 역량 등 2개 영역에 ‘문화시설기반 이용 수준’, ‘보건복지시설 확충 수준’, ‘보육시설 이용 수준’, ‘지역주민 행복도’ 등 16개 지표가 평가됐으며, 시는 대부분의 평가 지표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행정안전부는 전주시를 최우수상으로 선정한 이유로 △문화기반시설 확충 및 이용률 성과가 높고 △주민의 스트레스 인지율이 타 지자체에 비해 낮으며 △주민수 대비 평생교육 시설 수, 시설 이용율이 높아 주민의 삶의 질 조건과 문화기반시설 향유수준이 타 지자체에 비해 우위에 있다고 설명했다.

세부적으로, 시는 생산성 지표별 측정결과에서 △문화기반시설 이용수준 △보건복지시설 확충수준 △보육시설 이용수준 △지역주민 행복도 △평생교육시설 이용 수준 △통합재정수지비율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 등 주민의 삶의 질 영역과 지역주민 행복도 지표, 지자체역량 영역에서 가장 높은 S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는 최우수 등급인 S부터 A, B, C등급 등으로 분류했다.

특히, 통합재정수지비율과 1인당 지역내총생산증가율 부문에서 각각 최우수등급인 S등급과 A등급을 받은 것은 전주시가 민선6기 들어 재정상황과 경제상황이 갈수록 호전되고 있음을 방증하는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시각이다.

시는 앞으로도 시민의 행복과 삶의 질 향상과 직결된 우수 시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추진해 복지에서 소외되는 사람이 없고 권리에서 차별받는 사람이 없는 가장 인간적인 도시,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문화예술의 향기와 매력이 넘치는 품격 높은 도시를 만들 계획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제 국가의 시대가 가고 도시의 시대가 오고 있다. 도시 스스로 삶의 방식을 결정하고 선순환 경제구조를 만들어 야하며, 시민들이 서로 합의하고 실천해 도시경쟁력을 높여 지역의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라며 “전주를 사람들이 정말로 오고 싶은 도시, 머물고 싶은 도시, 시민이 행복한 가장 인간적인 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정부의 생산성 평가에서 지난 2014년 전국 173개 지자체 중 129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지난 2015년에는 190개 지자체 중 20위로 크게 뛰어 오른데 이어 지난해에는 187개 지자체 중 5위, 올해는 75개 시 단위 지자체 중 1위를 차지하는 등 민선6기 들어 큰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