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북한
리호남 돌연 평양으로 귀환설안희정 2006 10월 20 북경주재 북한 정찰총국공작지도원 접촉
백승목 대기자  |  hugepin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0  23:44:26
   
▲ (왼쪽)북경주재 북한 정찰총국 대남공작총책 리호남(64,평양) ⓒ뉴스타운

북경주재 북한 정찰총국 대남공작총책 리호남(64,평양)이 최근 평양으로 들어가고 그의 아들(?)이 임무를 대행하고 있다는 미확인 제보가 있었다.

리호남이 평양으로 귀환 했다는 것은 숙청이나 소환은 아닌 것 같다는 게 제보자의 의견이며, 최근 말레이시아에서 발생한 김정남 암살사건과 어떤 관계가 있는 것인지, 국가안전보위성과 통일전선부, 정찰총국 간 미묘한 역할조정 때문인지는 알 수 없다고 했다.

다만 리호남의 평양 귀환이 주목되는 것은 그가 2006년 10월 20일 북경에서 안희정과 비밀 접촉을 가진바 있으며, 그 연장선상에서 2007년 3월 7일 이해찬의 방북이 성사됐다는 사실에 비춰 안희정이 유력한 대선후보로 떠오르고 있는 상황과 무관한지 여부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백승목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