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더스, 트럼프를 향한 독설 "미국을 해치려는 광신자들 손에 놀아나는 것"
샌더스, 트럼프를 향한 독설 "미국을 해치려는 광신자들 손에 놀아나는 것"
  • 한겨울 기자
  • 승인 2017.02.06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더스, 트럼프 비난

▲ 샌더스 트럼프 (사진: YTN) ⓒ뉴스타운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의원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난이 계속되고 있다.

6일 현지 방송을 통해 샌더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인사 중용에 대해 "대선 출마 당시 월가 인사들을 비난했는데 억만장자들을 각료로 임명했다"라고 비꼬며 폭로했다.

샌더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반무슬림 행정명령에 대해 비난하기도 했다.

지난달 샌더스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의 반무슬림 행정명령은 미국을 해치려는 광신자들의 손에 놀아나는 것"이라며 "사랑과 동정심이 증오와 불관용을 이긴다"라고 밝혔다.

이어 샌더스 의원은 "선동가들은 증오를 부추기는 방법으로 생존한다. 어느 누구도 종교와 출신 국가나 피부색으로 우리를 갈라놓도록 용납해서는 안 된다"라고 꼬집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