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간섭 러시아 외교관 추방 등 보복’
미국, ‘대선 간섭 러시아 외교관 추방 등 보복’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12.3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도 보복조치 경고, 양국 관계 더욱 험악해져

▲ 미국 정부는 미국 내에 있는 러시아 정부 소유의 건물 2채가 정보관련 목적으로 이용되었다며 폐쇄조치를 했고, 해킹과 관련된 러시아 인사 2 명에게 최고 300만 달러의 현상금을 내거는 등 국무부와 재무부, 연방수사국(FBI)까지 나서 전방위로 러시아에 압박을 가하고 있다. ⓒ뉴스타운

러시아가 해킹을 통해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미국 정부가 초강경 보복 조치를 내렸다. 이미 오바마 대통령은 러시아에 대해 이 같은 강력한 보복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적이 있다.

오바마 정권은 29일(한국시각) 대선 간섭에 대한 보복 조치로 러시아 외교관 추방과 경제 제재, 미국 내의 러시아 건물 폐쇄 등의 조치를 내렸다.

미국 국무부는 워싱턴의 미국 주재 러시아 대사관과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에 근무하는 러시아 외교관 35명을 추방하겠다고 밝히고, 72시간 안에 가족과 함께 미국을 떠나라는 명령을 내렸다.

미국 정부는 특히 러시아군 총 정보국 등 러시아 정보기관이 해킹을 주도했다고 명시하고, 해킹에 연루된 것으로 지목되어 온 기관의 최고 인사들에 대해서는 금융 봉쇄 등 경제 제재 조치를 취했다.

이어 미국 정부는 미국 내에 있는 러시아 정부 소유의 건물 2채가 정보관련 목적으로 이용되었다며 폐쇄조치를 했고, 해킹과 관련된 러시아 인사 2 명에게 최고 300만 달러의 현상금을 내거는 등 국무부와 재무부, 연방수사국(FBI)까지 나서 전방위로 러시아에 압박을 가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성명에서 이번 러시아 제재는 러시아가 미국의 이익을 침해한 데 대한 대응이라며 추가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까지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러시아에 대한 다양한 조치 중 일부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미공개 발언의 내용에 대해서 러시아에 대한 ‘사이버 공격’이 아니겠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12월 16일 기자회견에서 올 9월 중국에서 열린 주요 20국 및 지역(G20) 정상회의 당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대선 간섭을 노린 “사이버 공격을 그만두라”고 했다면서 “(러시아가 해킹을 그만두지 않으면) 심각한 결과를 동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밝혔다.

한편, 러시아 외교부는 미국 정부가 “새로운 적대적 조치”에 대해 러시아도 보복을 취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해 미국과 러시아 양국 관계는 더욱 더 험악해질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