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한국, 노동인구 남북 총 5천 3백만 명으로 늘어
통일한국, 노동인구 남북 총 5천 3백만 명으로 늘어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5.14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미스트, 남북통일 비용 약 1조 달러 추정, GDP의 3/4해당

▲ 이코노미스트는 이어 ‘희토류(Rare Earth Metals)'가 통일 한국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희토류‘는 북한에 엄청난 매장량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첨단기기 제품에 필수적으로 들어가는 광물로 통일한국의 첨단기기 제조에 커다란 혜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타운

한국과 북한이 통일 될 경우 인구 구성면에서 한국이 큰 혜택을 볼 것이며 노동인구의 증가로 남북한총 노동인구가 5천 3백만 명으로 되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된다.

영국의 경제 전문지인 ‘이코노미스트’는 남북한이 통일이 될 경우 북한 인구가 합류하는 덕분에 통일 한국은 젊고 신생아가 많이 생기는 국가로 변모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은 2017년부터 노동인구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통일 한국의 경우 북한군을 줄이면 노동인구가 많이 늘어날 것이라면서 이 같이 전망했다.

잡지는 현재 한국의 노동인구 3천 600만 명에다 북한 노동인구 1700만 명이 합해지면 총 5천 300만 명의 노동인구가 되어 새로운 통일 한국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잡지는 2500만 명에 달하는 북한 주민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가혹한 취급을 당하고 제대로 영향을 섭취하지 못하고 있어 통일 한국의 경우 사회보장제도가 이들을 보살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이 통일이 되면 적어도 1조 달러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금액은 한국 국내총생산(GDP)의 3/4에 해당하는 액수하고 소개했다.

이코노미스트는 이어 ‘희토류(Rare Earth Metals)'가 통일 한국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희토류‘는 북한에 엄청난 매장량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첨단기기 제품에 필수적으로 들어가는 광물로 통일한국의 첨단기기 제조에 커다란 혜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전 세계 희토류의 90%는 중국이 점유율을 차지하면서 희토류를 무역 거래의 무기로도 사용하기도 한다. 북한에는 약 10조 달러 상당의 지하자원이 매장되어 있어 한국의 20배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코노미스트는 통일이 되면 한국이 얻을 수 있는 또 하나의 것은 평양에 있는 한반도에서 가장 높은 높이 314m의 류경호텔이 있다면서, 그러나 이 호텔은 자금난 등으로 아직 준공되지 못하고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