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유네스코 분담금 거부-한 발 후퇴
일본, 유네스코 분담금 거부-한 발 후퇴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10.17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담금 거부하면 중국이 대신 보충 등 국제적 영향력 저하 고려

▲ . 유네스코의 업무 경험이 많은 외무성 간부들과 전직 관료들로부터 “일본이 분담금 지급은 중단할 경우, 그 부분을 중국이 보충할 것이며, 그러면 오히려 일본이 불리해질 것”이며, “감액이나 중단하면, (이는) 중국에 패배하는 것”이라는 우려를 나타냈다. ⓒ뉴스타운

그동안 기세등등하게 중국의 ‘난징대학살’ 기록문서의 유네스코(UNESCO) 세계기록유산 등록에 대한 반발을 보이면서 분담금의 중지 또는 삭감을 주창해오던 일본 정부가 국제적 영향력을 고려해 한 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일본 정부는 만일 당초대로 유네스코 분담금 지급 거부를 할 경우 “국제사회에서의 (일본의) 영향력 저하를 초래해 좋은 대책이 아니다”는 아베 총리 관저 소식통이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고 일본 언론이 16일 보도했다.

특히 일본 외무성이 ‘신중론’을 내세우고 있다. 유네스코의 업무 경험이 많은 외무성 간부들과 전직 관료들로부터 “일본이 분담금 지급은 중단할 경우, 그 부분을 중국이 보충할 것이며, 그러면 오히려 일본이 불리해질 것”이며, “감액이나 중단하면, (이는) 중국에 패배하는 것”이라는 우려를 나타냈다. 일본의 유네스코 분담금은 현재 전체의 11% 수준으로 세계 2위로 알려졌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서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은 "우선은 정치적 이용을 사전에 방지하고 투명성과 공평성이 확보되도록 등록 제도의 개선을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말하는 등 강경한 입장에서 뒤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또 지난 13일 분담금 지급 중단이나 삭감을 표명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16일 기자회견을 갖고 “무엇이 가장 효과가 있을 것인지에 대해 확실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고, 하기우다 고이치 관방 부장관도 14일 BS 후지 TV에 출연, “일본의 이야기를 (유네스코 유산위원회가) 전혀 듣지 않았다고 해서 곧바로 분담금 지급을 중단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오해를 초래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따라서 일본 정부는 세계기록유산 ‘등록제도’ 재검토를 요구하면서 해강 관계국에 대한 로비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