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진 6.25 전쟁의 부활
잊혀진 6.25 전쟁의 부활
  • 지만원 박사
  • 승인 2013.07.28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과 한국의 '유엔군 참전ㆍ정전 60주년 기념' 행사

< 미국 편 >

▲ 워싱턴 DC의 한국전 참전 기념공원에서 열린 '한국전쟁 정전 60주년 기념식'의 미국 오바마 대통령
정전 60주년을 맞아 오바마 대통령은 정전기념 포고문을 직접 발표하였습니다. 정전 이후 60년 동안 한국은 세계적인 경제대국이 됐고, 미국의 가장 가까운 동맹으로 태평양 지역의 안정을 지키는 동반자가 되었다고 평가한 후 이 모든 결과의 뒤에는 국가의 부름을 받고 생면부지의 나라에 가서 춥고 험악한 전쟁터에서 자신들을 희생한 참전용사들이 있었음으로 모든 미국 국민들은 이들의 명예를 드높일 수 있는 행동을 보여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미국의 현직 대통령이 6·25 정전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합니다.

워싱턴 한국전 참전 기념공원에서 27일 열린 정전협정 60주년 기념식, 미국 측에서는 오바마 대통령, 척 헤이글 국방장관, 에릭 신세키 보훈장관, 샐리 주얼 내무장관, 제임스 윈펠드 합참 차장 등이 참석했고, 한국에서는 새누리당 소속 김정훈 국회 정무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박근혜 대통령 특사단과 안호영 주미 한국대사, 백선엽 대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미국인과 한인 등 7,000여명을 초청했고 행사규모는 역대 최대였다 합니다. 의회 리셉션과 세미나도 대대적으로 준비했다 합니다. 인원이나 참석자 면면뿐 아니라 미국 정부 및 의회가 6.25전쟁에 쏟는 관심과 노력이 각별하다는 것이 미국인들의 평이라 합니다. 여기에는 미국의 대한반도 정책이 무겁게 실려 있다고 생각합니다. 북한과 중국에 대한 압박의 전주곡으로 들리는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연설에는 이런 내용들이 있습니다.

"자유는 희생 없이 얻을 수 있는 게 아니다. 3만 6천여 명의 미군이 6.25 전쟁에서 전사했고, 아직도 8천명 가까운 참전 미군이 실종 상태에 있다. 6.25 전쟁은 승자도 패자도 없는 헛된 전쟁이 아니었다. 한국이 승리한 전쟁이었다. 억압과 가난에 빠진 북한과는 정반대로 5천만 한국 국민들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누리고 세계에서 손꼽히는 역동적인 경제를 이루며 살고 있다. 이 하나의 사실 만으로도 6.25 전쟁은 미국과 한국, 유엔군의 승리였다. 바로 이것이 참전용사들이 남긴 자랑스런 유산인 것이다."

< 한국 편 >

▲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정전 60주년 기념' 행사와 박근혜 대통령
한국에서는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정전 60주년 기념행사에 박대통령이 나와 연설을 하였습니다. 한구절 한 구절을 말할 때마다 박수는 많이 받았지만 가슴을 눌리는 윤끼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미국의 분위기에 이끌려 정부가 주관하는 첫 '유엔군 참전ㆍ정전 60주년 기념' 행사라 그러한 것 같습니다. 그동안 6.25는 거의 '잊혀진 전쟁' 이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이번 행사에는 유엔 참전국 21개국과 중립국 감시위원단 소속 5개국의 정부 대표단 등을 포함해 4,0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글러스터 영국 공작을 비롯해 역대 유엔군 사령관, 6·25 참전을 결정한 해리 트루먼 전 미국 대통령의 손자, 유엔군 파병에 기여한 트리그브 할브란 리 초대 유엔사무총장의 증손자 등도 함께 했습니다. 이처럼 6.25 사변의 의미는 한국에서보다 미국에서 더 귀하게 기리고 있는 것입니다. 6.25 사변은 미국과 유엔군의 참전이 아니었다면 지금의 한국은 없었습니다. 이토록 중요한 역사가 . 한국에서 오랜 동안 잊혀져 왔던 것은 오직 민주당을 형성한 빨갱이 정치꾼들과 빨갱이 역사 교사들 그리고 전교조 등 이단자들 때문이었습니다. 이날 한국 대통령은 평화를 연설하였고, 북한에서는 다시 한 번 제2의 6.25를 일으키자는 선동의 의미로 대규모 군사열병이 있었습니다.

www.systemclub.co.kr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