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내년 초 최초 원전 가동 개시
이란, 내년 초 최초 원전 가동 개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2.11.0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셰르 원전(Bushehr reactor)’ 러시아가 건설

 
핵무기 개발 의혹으로 미국 등 서방국가들의 제재를 바고 있는 이란이 내년 초 이란 최초로 원전이 가동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이란 현지 반관영통신사인 FNA(Fars News Agency)보도를 인용한 외신 보도에 따르면, 나지드 남주(Najid Namjou)이란 에너지 장관은 8일(현지시각) ‘부셰르 원전(Bushehr reactor)’을 완전 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잘 알려진 바로 ‘부셰르 원전’은 지난 1979년 이란 혁명 이전부터 독일의 지멘스(Siemens)가 처음 건설을 시작했으나 1990년대부터는 러시아 기술자들 손에 넘어갔다. 이후 이 원전은 러시아 국영 원자력공사(로스아톰) 산하 원전 건설사인 ‘아톰스트로이엑스포르트’가 건설을 해왔다.

나지드 남주 장관은 “부셰르 원전 가동을 위한 마지막 테스트가 진행 중이며, 2개월 이내에 완전 가동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남주 장관의 발언과 러시아 건설사 측이 지난달 부셰르 원전을 내년 3월께 이란에 공식 인도해 운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어 실제 가동의 신빙성이 있어 보인다.

그동안 부셰르 원전은 사용 후 핵연료 처리문제를 놓고 기술지원국인 러시아와 이란의 이견으로 건설 일정이 계속 지연돼 왔다.

한편, 이란은 인구 증가에 따른 에너지 수요 확대에 대처하기 위해 평화적 목적의 원자력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다고 줄곧 주장해오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