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 7월부터 이란산 원유금수 조치 실행
유럽연합, 7월부터 이란산 원유금수 조치 실행
  • 외신팀
  • 승인 2012.06.26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룩셈부르크에서 열린 유럽연합(EU) 외교장관이사회는 25일(현지시각) 핵개발 의혹이 깊어지고 있는 이란에서의 원유 수입에 대해 7월 1일부터 전면금지한다는 결정을 확인했다.

모스크바에서 지난 6월 18∼19일에 열린 이란의 핵개발을 둘러싼 유럽과 미국 등 6개국과 이란 간 협상이 결렬된 것과 관련한 조치다.

지난 28일에는 미국이 대이란 금융제재를 발동할 예정으로 있으며, 따라서 이란의 고립화가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보인다.

EU는 지난 1월 원유 수출입 금지를 결정한 후에도 기존 계약에 대해서는 6월 말까지의 수입 지속을 용인하기로 했으며 제재강화, 완화 등으로 이란을 협상 자리로 이끌어내고 핵개발을 단념시키려는 노력을 해왔다.

7월1일부터 원유의 전면 수출입 금지 실시에 따라 EU 역내의 보험회사는 이란산 원유수송과 관련 보험업무가 금지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