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스타일’ 외교가 대화에서 ‘약방의 감초’
‘강남스타일’ 외교가 대화에서 ‘약방의 감초’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2.10.22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가에서는 ‘분위기 전환용 소재’로 ‘딱이다’

 
“한 기자가 나를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한 한국인으로 소개했더랬는데, 이제 그 타이틀을 강남 스타일의 가수 싸이에게 넘겨야 한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한 농담이다. 반 총장은 미국 아이오와 주 드레이크 대학(Drake University)에서 특강을 하던 중 강남스타일을 이야기하며 그 같이 말해 좌중을 웃겼다.

미국의 외교안보전문지인 ‘포린폴리시(FP=Foreign Policy)’지는 지난 19일(현지시각) “강남스타일 조크로 개그(Gag me with the Gangnam jokes)”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의 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외교가에서 ‘대화 분위기를 바꾸는 소재’로 쓰인다면서 몇 가지 사례를 소개했다.

한마디로 ‘강남스타일’이 워낙 유명해져서 외교가에서 재미있게 그리고 관심을 끌게 하는데 좋은 소재 즉 ‘약방의 감초’노릇을 하는 셈이다.

‘강남스타일’은 영국과 미국의 대표적인 싱글 차트에서 각각 1, 2위를 기록하고, 유튜브 조회 수 5억 돌파로 역대 3위를 기록 중이다. 따라서 세계적으로 그 유명세를 타고 있어 외교가에서는 ‘분위기 전환용 소재’로 ‘딱이다’이다.

반기문 총장은 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도 “싸이의 열렬한 팬이며, 강남스타일의 뮤직비디오를 여러 차례 봤다”면서 “싸이의 노래를 4억 명 이상이 즐겼다는데 대해 자부심과 놀라움을 느낀다(Ban meanwhile told the Agence France Presse that he is big fan of Psy, and has seen the video "several times." "I'm very proud that his performance has been loved and enjoyed by more than 400 million people," Ban said. "It is amazing.)"고 말했다고 FP는 전했다.

FP는 송상현 국제형사재판소(ICC) 소장도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연설할 때 ‘강남스타일’을 거론했다면서 본론에 들어가기에 앞서 “연사에게 할당된 관례적인 시간제한을 살짝 넘기는데 대해 미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강남스타일로 연설을 하더라도 10분 안에 끝내지 못 하겠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100년만에 즉 최초의 한국계 미국인으로 주한 미국대사로 온 ‘성김’ 대사도 최근 “여러분들을 위해 그 춤(싸이의 말춤)을 추고 싶지만 워낙 춤을 못 춰 대사관 직원들에게 대신 춤을 추게 했다”고 말했다고 FP는 전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