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차기지도자 시진핑, 친미, 반일 노선 추구 ?
중국 차기지도자 시진핑, 친미, 반일 노선 추구 ?
  • 외신팀
  • 승인 2012.09.2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력투쟁 밖으로 부각 방지 위한 정치적 의도 ?

 
중국의 차기 지도자로 내정된 시진핑(習近平, 습근평) 국가부주석이 권력을 승계 받은 후 친미(親美), 반일(反日)노선을 보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와 주목을 끈다.

타이완의 ‘자유시보’는 일본 언론 보드들을 인용, 시진핑이 장쩌민(江澤民, 강택민) 전 국가 주석의 과거 대외 외교노선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있다며 이 같이 보도했다. 만일 시진핑 대외 노선이 친미, 반일이 될 경우 이는 후진타오(胡錦濤, 호금도) 주석 체제에서의 ‘일본 중시’ 정책의 파기를 뜻한다.

장쩌민 전 국가 주석은 지난 1990년 대 반일 애국주의를 강조한 바 있으며, 당시 그러한 기조를 통해 중앙정치 권력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을 대외 돌리려는 정치적 의도가 깔려 있었다는 평가가 나왔었다.

자유시보는 이어 시진핑이 지난 주 중국은 방문했던 리언 패네다 미국 국방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일본의 댜오위다오(일본명 : 센카쿠 열도)에 대한 국유화 조치에 대해 “웃기고 황당한 일”이라며 일본에 직접적으로 거친 표현을 쓴 것이 주목을 끌었다. 대일 강경노선을 예고하는 단면을 노정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 같은 강경노선 관측의 근거로 시진핑이 소속된 태자당이 장쩌민의 상하이방(上海幇)과 협력하고 있는 점도 제시되고 있다. 즉 ‘정적’ 관계인 공산주의청년동맹(共靑團)을 이끄는 후진타오와 외교노선에서 차별화를 시도할 것이라는 시각이며, 중국이 최근 댜오위다오 문제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지도부 교체 과정에서 권력투쟁이 밖으로 부각되는 것을 막으려는 것이라고 자유시보는 해석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