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보수대연합으로는 이길 수 없다’ 주장
김종인, ‘보수대연합으로는 이길 수 없다’ 주장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2.08.20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섭 “보수대연합 무리할 땐 역효과”와 같은 맥

▲ 김종인 새누리당 캠프 선대위원장(왼쪽)과 이만섭 전 국회의장
박근혜 경선 캠프의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은 20일 “실체도 없는 보수 대연합을 몇 사람만 갖고 한다고 해서 표로 직결될 수 있느냐에 대해 의아하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20일 오전 와이티엔(YTN)라디오 ‘김갑수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 같이 말하고 “과거에 집착해서 보수끼리만 어울리면 된다는 사고방식으로는 선거를 이길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의 발언은 이만섭 전 국회의장이 발언한 말과 맥을 같이하고 있다. 이만섭 전 의장은 최근 ‘보수 대연합을 무리할 때에는 역효과가 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어 “박근혜 후보가 100% 국민을 끌고 가겠다고 말했는데 그러면 이분적 논리를 적용할 수 없는 것 아니냐며 국민을 반으로 나눠 보수끼리 연합해 가보자는 식의 사고는 선거에서 굉장히 위험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보수대연합론을 고리로 한 새누리당내 권력투쟁과 관련, “그런 사고를 갖는 사람들과 투쟁을 할 의사는 조금도 없다”고 선을 긋고 “만약 박근혜 후보가 보수대연합론의 이분론으로 간다면 그대로 갈 수밖에 없으며, 투쟁. 권력 싸움의 상황에 말려들고 싶은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옛 보수 인사의 영입이 박근혜 후보에게 도움이 안 될 수도 있다는 의미인가?”라는 질문에 “그런 분들이 지금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지 않으면 실질적으로 다른 사람을 지지할 수 있겠느냐?”며 반문했다. 이만섭 전 의장의 보수 세력의 결집은 하되 2040 및 중도세력 껴안기를 해야 한다는 말과 통하고 있다.

또 김 위원장은 이른바 비박 4인조(김문수, 임태희, 김태호, 안상수)의 협조 여부에 대해서는 “협력할 것으로 생각한다. 이의 없이 당선에 적극 협력하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박근혜 후보를 포함해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된 ‘개헌론’에 대해 “현재 개헌 여건이 성숙하지 않은 상황에서 지나가는 말로 4년 중임제를 찬성한다, 내각제를 찬성한다 등의 얘기는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