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중국, ‘황금평-위화도-라선지구 공동개발’ 합의
북한-중국, ‘황금평-위화도-라선지구 공동개발’ 합의
  • 외신팀
  • 승인 2012.08.1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선경제무역지구법과 황금평·위화도 경제지구법 제정

▲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북한과 중국이 황금평, 위화도, 라선지구 공동개발을 가속화하기로 합의했다.

북-중 양국은 이를 위해 ‘관리위원회’를 출범시키고, 경제, 기술과 농업 분야의 협력을 약속했다.

북한과 중국은 14일 베이징에서 황금평, 위화도, 라선지구 공동 개발을 위한 ‘제3차 개발합작연합지도위원회’ 회의를 열고 두 경제지대를 본격적으로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북한은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중국은 천더밍 상무부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중국 상무부는 14일 두 나라는 그동안 황금평과 라선지구 공동개발 협력이 인상적인 성과를 거뒀고, 실질적인 발전의 단계로 진입하게 됐다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북-중 양국은 이미 ▲ 개발계획 수립을 완료 ▲ 시스템 건설과 인재 양성 ▲ 법규 제정과 통관 간편화 ▲ 통신과 농업 협력 등 구체적 프로젝트 등에서 적극적인 진전을 이뤘다.

특히 북한은 이를 위해 나선경제무역지구법과 황금평·위화도 경제지구법을 제정했다.

북한과 중국은 이날 라선지구 관리위원회와 황금평, 위화도지구 관리위원회 설립을 선포했으며, 아울러 경제 기술과 농업 분야에 대한 포괄적인 협력을 약속하고 라선지구에 대한 전기 공급에도 합의했다.

북한과 중국은 또 통신시설 확충과 통관 편의, 경제개발구에 적합한 법률과 규정 마련, 그리고 인재 확충에 힘쓰기로 합의했다.

이외에도 공동 개발과 관련, 양국 정부가 인도하되 기업이 중심이 돼 시장을 바탕으로 상호 호혜의 원칙으로 한다는 방침을 확인하고, 두 나라 지도자들의 공통 인식을 실천해 ▲ 정부 인도 ▲ 기업 중심 ▲ 시장 원리 ▲ 상호 이익의 ‘개발협력 원칙’을 바탕으로 각자의 장점을 발휘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이날 회에서 앞으로 라선은 원재료와 장비 공업, 첨단 신기술 산업, 경공업과 서비스업, 고효율의 현대 농업 등을 중심으로 점진적으로 북한의 선진제조업 기지로 육성하는 동시에 동북아와 세계 물류의 중심, 그리고 지역 여행의 중심지로 키운다는 것이다.

나아가 황금평과 위화도는 정보산업과 여행. 문화. 창의 산업, 현대 농업, 의류 가공업을 중심으로 개발해 점진적으로 지식집약형 신흥경제지구로 육성하기로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