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정치관광’ 유럽인들에 인기
북한의 ‘정치관광’ 유럽인들에 인기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2.08.1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 여행지보단 북한주민들 삶을 들여다보는 상품

여간해서 보긴 드문 관광이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감춰진 북한사회를 사상, 정치 및 사회적 측면을 투영해 살펴보면서 관광을 하는 영국 여행사의 관광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영국의 한 여행사인 ‘폴리티컬 투어스(Political Tours)’가 오는 9월 북한을 보다 더 심도 있게 깊이 분석하고 이해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한 ‘(북한의) 정치관광’이라는 여행상품이 유럽인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북한 전문 매체인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가 9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니콜라스 우드(Nicholas Wood) '폴리티컬 투어스‘의 대표는 ’정치관광‘의 출발이 한 달 넘게 남은 시점에 예약 인원이 모두 찼다고 말하고 단기간에 신청해오는 관광객을 보며 1년도 안된 새 여행상품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음을 느낀다고 말했다.

실제로 북한 정치관광 상품을 구매한 사람들은 사업가, 의사 등 다양하지만 북한에 대한 지식과 관심이 이미 높은 수준이라고 우드 대표는 덧붙였다.

우드 대표는 이어 ‘폴리티컬 투어스’ 는 ‘정치 관광’을 통해 여행객들이 북한에 대한 최신 정보와 전문가의 분석을 쉽게 이해하도록 하는 것이 최대 목표라고 설명하고, 따라서 이 관광은 일반 여행지들을 둘러보기보다 북한의 평양, 개성, 남포 등의 협동 농장, 학교, 공장 등 실제 북한 주민들의 삶을 볼 수 있는 곳을 방문하도록 구성돼 있다고 소개했다.

이를 위해 이번 ‘정치 관광’에는 오스트리아 비엔나 대학의 루디거 프랑크 (Rudiger Frank) 박사가 함께 참여하며 북한을 다각적 측면에서 깊이 이해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우드 대표는 밝혔다.

앞서 지난해 11월 첫 ‘정치 관광’ 후에는 중국 베이징과 영국 런던에서 설명회를 열고 국제위기감시기구 연구원, 세계식량계획의 전문가, 북한 뉴스를 다루는 중국, 미국인 기자, 전 유엔 관계자들이 나와 북한에 대한 정보를 설명했다.

오는 9월 8일부터 18일까지 일정으로 이뤄진 이 관광에는 유럽인들 16명이 함께 한다.

한편, ‘폴리티컬 투어스’는 처음 상품을 만들어 내놓고 ‘정치 관광’을 광고할 때 신기한 볼거리들을 보며 즐기는 일반 여행과 다르다는 점을 고려한 듯 “10명이 채워지지 않으면 관광이 취소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