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황금평-위화도 특구 무비자 출입 가능
북한, 황금평-위화도 특구 무비자 출입 가능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2.06.07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특수 경제지대로 지정한 평안북도 신의주의 황금평-위화도 경제 특구에 외국인은 ‘무비자’로 출입이 가능한 것으로 밝혀졌다.

7일 북한 조선중안통신 보도에 따르면, ‘특혜정책이 실시되는 황금평-위화도 경제지대’라는 제목의 글에서 “지대로 출입하는 외국인과 운수수단은 여권(Passport) 또는 그를 대신하는 ‘출입증명서’를 갖고 지정된 통로로 비자(사증)없이 출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선중앙통신은 지난해 12월에 채택한 “황금평-위화도 경제지대법”을 소개하고 “이곳에서 투자가는 관세(tariff)와 기업소득세, 토지이용 등에서 특별한 혜택을 받는다”고 전하고, 경제특구에서 10년 이상 운영하는 기업은 기업소득세를 면제 또는 감면받고, 사회기반시설과 공공시설, 특별 장려부문에 투자하는 기업은 토지 위치의 선택에서 우선권을 가진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어 통신은 "경제지대에서 이윤을 재투자해 등록 자본을 늘리거나, 새로운 기업을 창설해 5년 이상 운영할 경우에는 재투자분에 해당한 기업소득세액의 50%를 돌려주며, 특히 하부구조 건설 부문에 재투자할 경우에는 납부한 재투자분에 해당한 기업 소득세액 전부를 돌려준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