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통진당 이석기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
검찰, 통진당 이석기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
  • 보도국
  • 승인 2012.06.14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
검찰이 14일 오전 9시부터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위치한 CN커뮤니케이션(옛 CNP전략그룹)과 여론조사 업체인 사회동향연구소에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했다.

‘CN커뮤니케이션’이라는 회사는 통합진보당의 전신인 민주노동당 시절부터 지난 4·11 총선 때까지 총선 후보자들로부터 선거홍보 등 일감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진 회사로, 지난 2005년 CN커뮤니케이션을 설립, 대표로 있던 이석기 의원은 현재는 대표직에서 물러난 상태다.

이날 검찰의 압수수색은 장만채 전남교육감의 뇌물수수 혐의 수사 과정에서 장 교육감이 당선 직후 선거비용을 보전 받으면서 CN뮤니케이션으로부터 허위 견적서를 받아 선거비용 수억 원을 과다 보전 받은 정황을 포착, 압수 수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