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민주에 통합진보 비례대표 제명안 제안
새누리당, 민주에 통합진보 비례대표 제명안 제안
  • 김경학 기자
  • 승인 2012.05.24 20: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성, 김형태 당선자도 제명 가능성 열어 놔

▲ 홍일표 새누리당 원내 대변인
새누리당은 24일 오후 국회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종북주사파’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통합진보당의 일부 비례대표 당선자를 19대 국회에서 제명시키는 방안을 민주통합당에 공개 제의했다.

새누리당 홍일표 원내 대변인은 “통합진보당의 일부 당선자들은 부정하고 불법적으로 당선자 신분을 차지한 사실이 명백히 밝혀졌으므로 의원 자격을 결의하는 제명결의안을 처리하도록 민주통합당이 협조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그는 “자격이 없는 사람이 활동하도록 내버려두는 것은 직무유기이며, (19대 국회에서) 가장 우선적으로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새누리당이 제명을 추진하는 인물은 통합진보당의 이석기, 김재연 당선자 등이다.

홍일표 대변인은 또 “여론은 그런 사람이 국회에 들어가는 게 잘못된 것 아니냐는 것인데, 법률적으로도 제명 제안이 완벽한 요건이 되는 지를 검토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논문 표절 의혹으로 새누리당을 자진 탈당을 한 문대성 당선자와 제수씨 성추행 의혹으로 탈당한 김형태 당선자에 대해서도 제명해야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홍 대변인은 “법률적으로 확실한 요건을 갖는다면 다 같이 거론할 수 있다. 국회 윤리위에 제소되면 처리될 수 있다’고 말해 문대성, 김형태 당선자 제명 가능성에 대해서도 열어 놓았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rryu0513 2012-05-24 21:14:54
그길밖에없다면 당연히 수용하고 시행되어야만이 4.11선거의참뜻이 사는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