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이석기 등 제명절차 착수
통합진보당, 이석기 등 제명절차 착수
  • 보도국
  • 승인 2012.05.26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기갑, 진보정치 공멸 막을 불가피한 조치

   
▲ 통합진보당 강기갑 혁신비상대책위원장

통합진보당 강기갑 혁신비대위원장은 26일 이석기, 김재연 등 비례대표 당선자에 대한 전날 제명 절차 착수 결정에 대해 "진보정치 공멸의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밝혔다.

강기갑 혁신비대위원장은 이날 ‘당원 동지들께 드리는 글’에서 “당 중앙위는 지난 13일 경쟁명부 비례대표 전원이 사퇴해야 한다고 의결했고, 혁신비대위는 이를 집행할 의무가 있다”고 말하고 “민주노총을 비롯한 핵심적인 진보 대중조직 등은 중앙위 결정을 집행하는 것이 진보정치 회생을 위한 최소한의 조치라고 판단하고 혁신비대위에 이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사퇴를 거부해 온 후보자들을 만나 빌며 호소했지만, 입장은 평행선을 달렸고 오늘에 이르렀다”고 지적하고 “아직 진퇴를 결정하지 못한 당선자들께 마지막까지 설득하고 이해를 구하는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면서 “최근 혼란의 와중에 명예를 훼손당한 당원이 있다면 그 억울함을 풀어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강기갑 위원장은 또 “통합진보당의 체질을 개선하기 위한 기초 작업을 중단없이 진행에 입으로만 진보가 아닌 제대로 된 민생정당, 서민정당, 정책정당의 면모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하고 “6월말 출범하는 새 당지도부가 임기 첫날부터 희망과 비전을 찾을 수 있는 조건을 만들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