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이석기 등 사퇴 안 되면 제명해야
박근혜, 이석기 등 사퇴 안 되면 제명해야
  • 김철 기자
  • 승인 2012.06.01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진보당 사태에 민주통합당도 크게 책임 있다’

▲ 박근혜 새누리당 전 비상대책위원장
새누리당 박근혜 전 비상대책 위원장은 1일 통합진보당 사태의 주역인 이석기, 김재연 의원에 대해서 “사퇴가 안 되면 제명으로 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근혜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국회의장 및 부의장 후보자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 참석 한 뒤 기자들에게 “국회라는 게 국가의 안위를 다루는 곳인데, 기본적인 국가관을 의심 받고 국민들도 불안하게 느끼는 사람들이 국회의원이 돼서는 안 된다”고 말하고 “사퇴하는 것이 옳다”고 덧붙였다.

이 박근혜 전 위원장은 제명 논의와 관련, “지금 양당(새누리당-민주통합당) 원내 지도부에서 논의하고 있는데, 사퇴가 안 되면 그렇게 가야 한다고 본다”면서 제명의 필요성을 말했다. 이어 박근혜 전 위원장은 “통합진보당 사태에 민주통합당도 크게 책임이 있다”면서 “민주당은 무엇보다 우선적으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민주통합당을 압박하기도 했다.

박 전 위원장은 또 “국민이 바라는 것은 민생을 최우선시하고 구태정치는 버리는 것”이라면서 “민주당을 보면 구태정치로 돌아간 것 같다”고 지적하고 “빨리 국민의 삶을 챙기는 최우선 정치로 돌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