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지역 공원 22시 이후 야간 음주·취식 금지
원주지역 공원 22시 이후 야간 음주·취식 금지
  • 김종선 기자
  • 승인 2021.07.31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시는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8월 2일부터 원주지역 공원에서 22시 이후 야간 음주와 취식을 전면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근린공원과 어린이공원 등 관내 모든 공원이며,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공원 내에서 음주 및 취식 행위가 금지된다.

원주시는 행정명령과 함께 자율방범대와 합동으로 단속반을 편성해 장미공원 등 이용객이 많은 곳을 대상으로 2주간 야간 음주 및 취식 금지를 포함한 방역수칙 위반 행위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위반자에게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병철 공원녹지과장은 “최근 코로나19의 4차 대유행이 전국적으로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식당과 술집의 영업시간 제한을 피한 야외 모임이 늘어나고 있다”며,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인 만큼, 시민 여러분의 많은 협조와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